우리카드 노사 '노사공동 선언'…상생 문화 구축키로
사회적 책임 완수 위해 남대문 쪽방촌 주민에 패딩 전달
입력 : 2019-11-13 16:28:49 수정 : 2019-11-13 16:28:49
[뉴스토마토 김형석 기자] 우리카드 노사는 13일 서울 광화문 본사에서 '노사공동 선언'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13일 서울 광화문 우리카드 본사에서 진행된 '노사공동 선언식'에서 정원재(왼쪽) 우리카드 사장과 최현수 우리카드 노동조합위원장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우리카드
이날 우리카드와 우기카드노동조합은 △행복한 일터 만들기 △사회적 책임 완수를 위한 노력 △고객 권리 보호 및 금융소비자 보호 최우선 △회사의 지속성장을 위한 상생의 노사문화 구축과 상호 협력 등 4가지 주요 내용을 채택했다.
 
우리카드는 지난해부터 도입한 PC오프제시스템을 통해 임직원들의 워라밸 실현에 공을 들이고 있다. 올해 중순에는 행복한 일터만들기 위원회를 운영해 임직원들이 마음편히 업무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했다.
 
또한 이번 선언의 일환으로 우리카드 노사는 우리사랑기금을 출연해 서울 남대문 쪽방촌 주민들에게 출연금에 상당하는 패딩을 전달하기로 했다. 이 기금은 2014년부터 우리카드 임직원과 회사가 함께 모은 매칭그랜트 기부금을 재원으로 운영 중에 있다.
 
우리카드는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해서도 역량을 집중한다. 보이스피싱 예방차원에서 장기카드대출 지연입금 제도 강화 및 해피콜을 운영하고 있으며, 다음달 중으로는 휴대폰 해킹방지 솔루션을 도입해 보이스피싱 피해를 원천 차단한다는 계획이다. 여기에 금융취약계층을 위한 금융교육에도 더욱 힘쓸 예정이다.
 
정원재 우리카드 사장은 "노사가 합심해 회사의 지속성장을 위해 노력하는 것은 물론 우리카드 고객의 권리 보호 및 금융소비자 보호를 최우선으로 삼아 고객중심 경영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형석 기자 khs8404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형석

어려운 금융 상식 펀(FUN)하게 공유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