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상반기 42개 도시 돈다…‘혁오 2020 월드 투어’
입력 : 2019-11-13 09:09:46 수정 : 2019-11-13 09:09:46
[뉴스토마토 권익도 기자] 밴드 혁오(HYUKOH)가 오는 2020년 상반기 총 42개국을 도는 월드 투어를 진행한다. 내년 2월부터 서울을 시작으로 아시아, 유럽, 북미 등지를 거칠 예정이다.
 
공연명은‘혁오 2020 월드 투어(HYUKOH 2020 WORLD TOUR)’. 내년 2월8일 서울을 시작으로 밴드는 총 19개국, 42개 도시에서 44회 공연한다. 중극장 이상 규모의 공연장에서 진행되는 공연들로 올해 월드 투어보다 규모가 커졌다. 앞서 멤버들은 영국과 베를린 등에서 새로운 앨범 작업을 하고 있다는 소식을 밝힌 바 있다. 내년 중 새 앨범이 공개될 지도 주목된다.
 
혁오 공연. 사진/두루두루아티스트컴퍼니
 
혁오는 올해 4월 미국의 ‘코첼라 밸리 뮤직 & 아츠 페스티벌’을 시작으로 네덜란드 ‘로랜즈’, 벨기에 ‘펄크팝’, 노르웨이 ‘오야 페스티벌’ 등 유럽 대표 음악 페스티벌 무대에 오르며 해외 인지도를 넓혀왔다. 
 
새 투어는 아시아, 북미, 유럽까지 넓혀온 기존 활동영역을 더 공고히 한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 두루두루컴퍼니측은 “올해보다 규모를 키우고 내실은 키웠다”며 “이번 투어가 혁오와 한국에 새 역사를 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투어 포스터는 영수증을 연상케 하는 스케줄표. 평소 패션과 아트웍 등 비주얼적 아트로 음악을 표현하는 그들의 음악관이 담겼다. 서울 공연 티켓은 오는 19일 오후 8시부터 인터파크 티켓에서 예매 가능하다.
 
2020년 혁오 월드투어 포스터. 사진/두루두루아티스트컴퍼니
 
권익도 기자 ikdokw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익도

자유롭게 방랑하는 공간. 문화를 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