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자동차, 트럼프 '관세폭탄' 피할까
오는 14일 무역확장법 232조 적용 여부 최종 결정
대미 수출 규모 연간 80만대…부과시 최대 3조 안팎 손실
고율 관세, 제조업 침체로 이어져…일단 제외 가능성에 무게
입력 : 2019-11-11 19:00:00 수정 : 2019-11-11 19:00:00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수입 자동차에 대한 미국 정부의 최대 25% 관세 부과 결정이 임박했다. 고율 관세를 부과할 경우 국내 자동차 산업에 큰 타격이 예상되지만 일단 한국은 제외될 것이라는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11일 자동차업계와 외신에 따르면 미국은 오는 14일 수입 자동차에 무역확장법 232조를 적용할지 여부를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무역확장법 232조는 수입 제품이 미국의 국가안보를 위협한다고 판단되면 수입을 제한하거나 고율 관세를 매길 수 있도록 한 조항이다. 이에 따라 한국을 비롯해 유럽연합(EU)과 일본산 자동차와 부품에 최대 25% 관세를 부과할 가능성이 있다.
 
국내 완성차 기업들의 대미 수출 규모는 연간 80만대 수준이다. 기아자동차 노조에 따르면 고율 관세 적용 시 국내 업계 손실 규모는 최대 3조4581억원으로 추산된다. 자동차 산업 총생산은 8% 감소하고 약 10만명의 고용 감축도 필요하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도 고율 관세 적용 시 국내 완성차 기업들과 부품사까지 최대 2조8900억원의 타격을 입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미국 정부가 오는 14일 수입 자동차 고율 관세 부과 여부를 결정한다. 사진/뉴시스
 
올해 들어 미국 자동차 수출액은 4년 만에 증가세인데 이른바 '관세 폭탄'을 맞으면 이 같은 상승세에도 제동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한국무역협회와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올 1~9월 대미 자동차 누적 수출액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18.7% 증가한 111억7400만달러(한화 약 13조원)다. 미국에서의 한국산 자동차 점유율도 전년보다 0.2%포인트 높은 7.7%로 집계됐다. 현대·기아차의 미국 시장 점유율도 최근 15개월 연속 상승했다.
 
다만 외신 보도 등에 따르면 미국 정부가 고율 관세를 부과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지난 3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보도에 따르면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은 "EU, 일본, 한국과 좋은 대화를 나눴다"며 트럼프 행정부가 25% 관세를 부과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그는 "그들은 (미국) 자동차 생산의 중요한 부분"이라고도 덧붙였다.
 
홍남기 부총리가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을 만나 고율 관세 부과에 대해 논의했다. 사진/기획재정부
 
또 홍남기 기획재정부 장관 겸 부총리,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등이 미 정부 관계자들과 만나 직접 설득에 나선 만큼 한국은 고율 관세 대상에서 제외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전세계적으로 자동차 수요가 줄면서 제조업 침체를 초래했기 때문에 미국이 섣불리 고율 관세를 부과할 수 없을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이항구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현재 미국은 중국 등 여러 국가와 무역 화해 국면에 접어들었다"며 "고율 관세 부과는 자동차 산업을 넘어 세계 경제 전반에 타격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신중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자동차·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