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페미' 김나정, '82년생 김지영' 논란 이후…"관종공주에 관심 줘 감사"
김나정, '82년생 김지영' 관람 후 "페미니스트 이해 안 가" 발언
"내 의견은 개인적 생각…관심 주셔서 감사하다"
입력 : 2019-10-30 08:01:29 수정 : 2019-10-30 08:01:29
[뉴스토마토 김희경 기자] 방송인 겸 모델 김나정이 영화 '82년생'을 관람한 뒤 쓴 후기가 네티즌들 사이에서 이슈가 되고 있다.
 
그는 지난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여자의 부정적인 측면만 부각한 영화"라고 주장했다. "이왕 여자로 태어나 살면서 이 영화처럼 남자, 여자가 불평등하고 매사에 부당하고 억울하다고 생각하고 살면 너무 우울할 것 같다"는 게 김 씨의 주장.
 
이어 “학교 다닐 때도 왜 예쁜 치마를 입을 수 있다고 생각하면 되는데, 못 입는다고 생각해서 남자랑 똑같이 바지 교복을 입고 싶다고 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또 “남녀관계에서 똑똑한 여자는 남자에게 화를 내거나 바가지를 긁는 게 아니라 ‘얼마나 힘들었을까’ 하고 걱정해주고 애교 있게 안아주면 그게 관계에서 오히려 현명하게 남자를 다스리고 예쁨 받고 사랑 받는 방법이라고 했다”는 말을 했다.
 
페미니스트들을 향한 발언도 있었다. “페미니스트들은 여성의 권력을 모르는 것 같다. 남자를 다스리면서 예쁨 받고 사랑 받을 수 있는 방법이 있다. 이상한 평등을 부르짖으며 유난스레 싸우는 페미니스트들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해당 게시물이 논란이 되자, 김 씨는 다시 한 번 SNS에 글을 남겼다. "나의 의견은 페미니즘이나 영화 자체에 대해 '맞다, 틀리다'를 이야기하고 싶은 게 아니라 개인적 생각"이라고 말했다.
 
오히려 사람들의 관심이 감사하다는 말을 했다. "내 피드에 대한 여러분들의 의견 역시 좋은 댓글이든 아니든 소중하고 감사하다"며 "나는 관종공주인데 내 생각에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하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29일 영화권 입장권 통합전산망 기준 누적관객수 141만 1220명을 돌파했다. 실시간 예매율은 36%로, 1위인 '터미네이터: 다크페이트'(37.1%)와 비등한 수치다.
 
김나정. 사진/인스타그램
 
김희경 기자 gmlrud1515@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희경

뉴스토마토 김희경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