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패트 가산점' 발언, 당 안팎서 비판…"역대급 코미디", "구제불능 인식"
입력 : 2019-10-23 14:26:52 수정 : 2019-10-23 14:26:52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지난 4월 '패스트트랙 사건' 관련 의원들에 대해 공천시 가산점을 부여하는 방안을 고려하겠다고 밝히자 당안팎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지난 22일 비공개 의원총회 등에서 "패스트트랙 수사를 받고 있는 의원들에게 공천 가산점을 주겠다"며 "황교안 대표도 애당초 그런 의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선거법 등 패스트트랙 지정 과정에서 국회선진화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서 수사를 받고 있는 당 소속 의원 60여명에 대해 내년 총선 공천에서 유리한 점수를 주겠다는 취지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회의에서 이주영 국회 부의장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하지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나 원내대표의 이같은 발언을 강하게 비판했다. 김해영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실정법 위반혐의로 수사 중인 사람들에게 공당의 공천 혜택을 주겠다는 건 대단히 부적절한 발언"이라며 "법질서를 준수해야 할 의무는 국민 모두에게 있고 특히 국회의원들은 법질서를 준수하는 모범을 보여야 한다"고 질타했다. 남인순 최고위원도 "폭력과 무력 행사가 기여로 간주되는 한국당식 공천이 이뤄진다면 한국 정치 역사상 다시 없는 '역대급 코미디 공천'일 것"이라고 말했다.
 
야당에서도 비판이 쏟아졌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패스트트랙) '불법'을 '헌신'이라고 읽는 나경원 원내대표는 제 정신인가"라며 "법 위에 군림하는 '구제불능의 인식'이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식 '폭력우대 정책'이 개탄스럽다"며 "법치 파괴와 불법을 조장하는 나 원내대표는 범죄를 장려할 것이 아니라 조속히 검찰에 출석하라"고 촉구했다.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도 이날 TBS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너희들 걱정 말고 들어가라, 뒤는 내가 봐주겠다는 조폭 중에도 상조폭 논리"라고 지적했다.
 
한국당 내에서도 나 원내대표의 발언을 질책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유기준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원내대표가 공천에 대한 소관을 갖고 있지 않다"며 "아마 원내대표가 이야기하더라도 정치적 수사"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당을 위해서 그렇게 노력한 의원들에 대해서는 패스트트랙뿐만 아니라 다른 예도 공과를 반영해야 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