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선거연령 인하, 교육의 정치화 이끌어낼 것"
"선거법 독소 조항…교육체제 개편과 같이 이뤄져야"
입력 : 2019-10-23 10:32:44 수정 : 2019-10-23 10:32:44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3일 "선거법의 독소조항 가운데 하나가 교육의 정치화를 끌어낼 선거연령 인하"라며 "선거연령 인하는 교육체제 개편과 같이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회의에서 "인헌고등학교에 검찰청 수사 방해 말고 학생들에게까지 조국 비호 무슨 죄인가. 왜 우리아이들을 볼모로 잡고 정치 교육하는 것인지 묻고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교육이 특정성향 정치교사들에 의해 물들대로 물들었다"며 "교육체제 개편 없이 (선거연령 인하로) 고등학생들마저 편향된 정치교육으로 물드는 것 방관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으로 지정한 공직선거법 개정안에는 선거연령을 현행 만19세에서 고등학교 3학년에 해당하는 만18세로 낮추는 내용도 담겨 있다. 하지만 한국당은 그동안 줄곧 “교실의 정치화가 우려된다”며 반대하고 있다. 학제개편 등 보완 장치가 마련돼야만 재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 처리와 관련해선 문희상 국회의장을 향해 "명백히 법안 심사를 위해 법제사법위원회에서 90일 더 심의해야 함에도 여당은 마치 오는 29일 본회의에 자동으로 올라가는 것처럼 말한다"며 "문 의장은 법률 자문을 구했다는데 그 법률 자문 내용을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국 게이트' 사건이 어디로 튈 지 몰라 공수처를 빨리 해야 한다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여당 원내대표까지 공수처가 있어야 황교안 대표를 수사할 수 있다, 공수처가 있어야 누명을 씌울 수 있다고 한다"며 "공수처가 있어야 야당 대표를 잡아간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독립수사단까지 만들어 벌집 쑤시듯 수사해 놓고 아무것도 안 나오니 이제 무슨 센터 소장까지 나와 가짜서류를 들이밀며 제1야당 대표에게 가짜뉴스를 뒤집어씌우고 있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