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희연 교육감 "학종 보완 필요, 수능 확대 불필요"
문재인 대통령 '정시 확대' 발언에 부정적 견해 표명
입력 : 2019-10-22 21:15:49 수정 : 2019-10-22 21:15:49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문재인 대통령의 정시 확대 기조에 부정적인 입장을 표명했다.
 
22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조 교육감은 이날 오전 특성화고인 서울 휘경공업고등학교에서 보낸 실습 시간에서 기자들에게 "학생부종합전형(학종)을 악용하는 데에는 보완이 필요하다"면서도 "교육공동체가 정시 확대를 수용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내년도 예산안 정부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어 "학종 자체를 개선해야 하고, 수능 확대로 연결할 필요가 없다는 교육부 입장과 같다"고 덧붙였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국회 시정연설에서 "학종 전면 실태조사를 엄정 추진하고, 고교서열화 해소 방안도 강구할 것"이라며 "정시비중 상향을 포함한 '입시제도 개편안'도 마련하겠다"고 명시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교육부는 학종 비율의 쏠림이 심각한 대학, 특히 서울 소재 일부 대학에 대해서는 정시 수능 위주 전형 비율이 확대되도록 협의해왔다는 입장을 냈다.
 
지난 21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소관 교육부 본부와 소속기관, 국립대, 교육청 마지막 종합국정감사에 참석해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