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24일 의총…'공수처·선거제'법안 상정 전략 논의
입력 : 2019-10-22 15:24:10 수정 : 2019-10-22 15:24:10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4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을 본회의에 상정하기 전 의원총회를 열고 당론을 모으기로 했다. 

민주당 정춘숙 원내대변인(사진)은 이날 비공개로 열린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의총에선 국회의 전체적인 현안이나 정책적 문제를 주로 이야기했다"면서 "내일 검찰개혁 법안에 대한 3당 교섭단체 간 실무교섭과 선거제 개편 문제에 대한 3+3 회동이 있는데 24일 의총에서 그 결과를 보고하고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 원내대변인은 "공수처가 검찰개혁의 상징처럼 됐고 국민적 요구가 높으니 국회가 민의를 받든다고 한다면 먼저 처리하는 게 맞지 않겠느냐는 논의가 나온다"면서 "패스트트랙에 관한 공조한 다른 야당의 의견도 있으니 의논해서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국회에서 2020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마친 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편, 여야 3당은 23일 오전 선거제 개편안 논의를 위해 3당 원내대표와 민주당 김종민·자유한국당 김재원·바른미래당 유의동 의원이 배석하는 '3+3 회동'을 열 예정이다. 오후에는 민주당 송기헌·한국당 권성동·바른당 권은희 의원이 검찰개혁에 관한 실무회의를 한다.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