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논란, 한숨 돌렸지만…지지층 복원 '묘연'
검찰개혁·민생과제 성과 관건…한국당도 대여전략 수정 불가피
입력 : 2019-10-14 17:49:58 수정 : 2019-10-14 17:49:58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우리 사회를 반으로 갈랐던 '조국 이슈'가 숨고르기에 들어갔다. 여권은 '개혁과 민생경제' 등으로 이슈를 전환해 지지율 복원에 나선다는 복안이지만, 이반된 민심을 얼마나 되돌릴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조 장관이 물러나면서 총공세를 퍼붓던 야당도 새로운 전략이 필요해졌다. 
 
조 장관 일가를 둘러싼 각종 논란은 문재인정부의 핵심 가치인 '공정과 정의'를 흔드는 측면이 있었다. 중도층 뿐만 아니라 전통 지지층까지 이탈시켰고,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의 국정운영 동력마저 약화시켰다. 그러나 조 장관의 자진사퇴와 문 대통령의 공식 사과로 여권은 일단 숨통을 텄다. 
 
여권은 당분간 검찰개혁과 민생경제 성과내기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조국 논란에 공식사과하면서 "검찰개혁과 공정의 가치는 국정과제다. 끝까지 매진하겠다"고 천명했고, "통합과 민생, 경제 등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민주당 역시 20대 마지막 정기국회에서 야당의 협조를 얻어 성과를 낸다는 각오로, 이를 바탕으로 내년 총선에 대비할 것으로 보인다.
 
'조국 논란'의 반사이익을 톡톡히 얻어온 자유한국당 등 야당의 속내는 복잡해졌다. 조 장관 사퇴로 대여투쟁 동력이 약해졌기 때문이다. 황교안 대표는 입장문에서 "조국과 그 일가에 대한 공정하고 엄정한 수사야말로 불의와 불공정을 바로잡고 국정을 정상화하는 첫 걸음"이라며 조 장관에 대한 공세를 '공정한 검찰수사' 촉구 방향으로 이어갔다.
 
그러나 총선 6개월을 앞두고 한국당이 단순히 대여투쟁에만 몰두한다면 지금의 지지율 유지는 힘들 것이라는 것이 정치권의 중론이다. 여야 갈등으로 20대 마지막 정기국회마저 별다른 성과없이 마무리될 경우, '발목잡는 야당' 프레임으로 여권이 반격에 나설 수 있다는 지적도 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자유한국당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현안 관련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