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흐마니노프 피아노 협주곡 앨범 낸 러시아의 '조성진 라이벌'
다닐 트리포노프 ‘Departure’ 이은 ‘Arrival’ 발매
입력 : 2019-10-10 16:28:59 수정 : 2019-10-10 16:28:59
[뉴스토마토 권익도 기자] 조성진의 라이벌로 불리는 러시아의 젋은 피아니스트가 라이마니노프 피아노 협주곡 앨범을 냈다.
 
피아노 협주곡 2, 4번을 담은 지난해 전작 ‘Departure’을 잇는 후속작이다. 이번엔 협주곡 1, 3번을 연주하고 ‘Arrival’이란 제목을 달았다. 
 
쾌활한 에너지가 느껴지는 피아노 협주곡 1번과 복잡한 심리와 감정묘사가 돋보이는 피아노 협주곡 3번이 대조를 이룬다. 
 
트랙 1번에 담긴 ‘Silver Sleigh Bells’는 라흐마니노프 합창 교향곡 ‘종’의 첫번째 악장으로, 트리포노프가 직접 피아노곡으로 편곡했다. 끊이지 않고 이어지는 경쾌한 종소리를 효과적으로 표현, 트리포노프가 그리워하는 그의 고향 니즈니노브고로드(Nizhni Novgorod)의 분위기를 생생하게 전달한다.
 
음악감독 야닉 네제 세겐이 이끄는 필라델피아 오케스트라가 반주를 맡았다. 필라델피아 오케스트라는 라흐마니노프와 긴밀한 협력관계에 있던 오케스트라다. 라흐마니노프가 직접 연주한 피아노 협주곡 4번, 파가니니 주제에 의한 광시곡을 비롯한 초연을 도맡았던 만큼 여느 오케스트라보다 적통성을 자랑한다.
 
다닐 트리포노프는 조성진의 라이벌로 불리기도 한다. 트리포노프가 차이코프스키 콩쿠르에서 우승한 해 손열음과 조성진이 각각 2, 3위에 올랐다. 조성진은 쇼팽 콩쿠르에서 5년 뒤 우승했고, 두 사람 모두 도이치 그라모폰을 대표하는 젊은 피아니스트로 자리잡았다.
 
선데이 타임스는 다닐 트리포노프의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협주곡 2, 4번 연주를 ‘눈부신 섬세함이 깃든 기교’라 찬사했다. 해당 앨범은 BBC 뮤직 매거진 2019 교향곡 부문 음반상, 가디언 ‘2018 올해의 클래식 음반상’, 타임스 ‘2018 올해의 베스트 음반상’, 선데이 타임스 ‘이 주의 음반상’ 등을 수상한 바 있다.
 
다닐 트리포노프. 사진/유니버설뮤직코리아
 
권익도 기자 ikdokw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익도

자유롭게 방랑하는 공간. 문화를 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