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보이스피싱 지급정지 24시간 핫라인 구축
불법사금융 신고 연간 10만건 넘어
금감원 신고센터 상담인력도 10명→16명 확충
입력 : 2019-09-19 14:01:10 수정 : 2019-09-19 14:01:10
[뉴스토마토 이종용 기자] 금융감독당국이 야간에도 보이스피싱 등 범죄이용 계좌를 지급정지 할 수 있도록 금융회사와 24시간 핫라인을 구축한다. 불법사금융 상담인력도 확충한다.
 
금융감독원 불법금융대응단은 19일 이런 내용의 불법사금융신고센터 대응 능력 강화 계획을 발표했다.
 
불법사금융 신고센터는 보이스피싱 등 불법사금융으로부터 국민 피해를 예방하기 설립·운영 중이다. 2014년 이후에는 신고와 상담 건수가 지속적으로 10만건 이상 상회해 대응 강화의 필요성이 제기돼왔다. 상담역 1인당 일평균 50건을 넘는 상담을 해야 해 전화연결 지연 등 신속대응이 곤란한 경우도 발생하고 있다.
 
우선 불법사금융 신고센터 정원을 기존 10명에서 16명으로 확대한다. 향후에도 전문상담인력을 지속적으로 확충할 예정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보이스피싱 등 불법사금융 피해의 경우 피해자가 즉시 계좌지급정지를 요청하는 등 대응조치의 신속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인력확충으로 피해자 전화 연결 대기시간이 단축돼 상담에 필요한 충분한 시간을 확보함으로써 대응의 내실화를 도모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또 야간에도 보이스피싱 피해자가 금융회사 계좌 지급정지 전용회선에 쉽게 닿을 수 있도록 24시간 계좌 지급정지 핫라인(Hot-Line)을 구축할 예정이다. 현재는 주간(오전 9시~오후 6시)에 상담원과 통화 후 계좌지급정지를 위한 핫라인이 연결된 상태다. 금감원은 향후 핫라인을 음석인식 시스템으로 업그레이드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금감원은 책자와 홈페이지를 통해 상담사례집을 공유한다는 방침이다. 상담사례집에는 지난 19년간 축적된 상담사례와 불법사금융 대응요령 등이 담긴다. 아울러 신종 사기수법을 발굴·전파해 피해확산을 조기에 차단할 예정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신고센터 대응능력을 양적·질적 측면에서 대폭 확충해 불법사금융으로 인한 서민들 피해를 예방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진/뉴시스
 
이종용 기자 yo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종용

금융현장의 목소리를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