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중국서 5G 로밍 서비스 개시
입력 : 2019-09-16 09:47:03 수정 : 2019-09-16 09:47:03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LG유플러스가 중국 이동통신 사업자 차이나유니콤과 제휴를 맺고 5세대(5G) 통신 기반 로밍 서비스 제공에 나섰다. 
 
LG유플러스는 차이나유니콤과 함께 16일 0시부터(한국시간 기준) 자사 5G 고객을 대상으로 중국내 5G 로밍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고 이날 밝혔다. 서비스 정식 개시는 차이나유니콤 공식 5G 상용화 시점인 9월 말에 맞춰 진행될 예정이다.
 
LG유플러스가 중국 이동통신 사업자인 차이나유니콤과 제휴를 맺고 16일부터 5G 로밍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진/LG유플러스 
 
차이나유니콤은 중국 3대 통신사 중 하나로 가입자 3억200만명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 5월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등 주요 7개 도시에서 5G 서비스를 시작하고, 지난달부터는 1만7000개의 기지국을 기반으로 주요 40개 도시에서 중국 내 5G 시범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LG유플러스와 차이나유니콤은 지난 4월 5G 로밍 연동에 대해 양사 협의를 마치고 6월부터 중국 현지에서 5G 로밍 테스트를 진행해왔다. 시범 상용망 연동이 지난달 16일 완료됨에 따라 LG유플러스 5G 가입자들은 중국에서 5G 로밍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5G 로밍 서비스는 LG전자 V50 씽큐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우선 적용된다. 향후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통해 갤럭시S10·노트10 이후 단말 모델을 이용하는 고객도 중국에서 5G 로밍이 가능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제로 요금제를 가입하고 중국을 방문한 고객을 대상으로 추가 비용 없이 5G 데이터 로밍을 경험할 수 있도록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LG유플러스는 지난 7월 핀란드를 시작으로 이달 중국으로 5G 로밍 서비스 지역을 넓혔으며, 유럽 및 아시아 등 해외 유수 이동통신 파트너들과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5G 로밍 제공 국가를 점진적으로 확대한다는 목표다. 이후 고객의 로밍 이용 경험을 분석해 별도 5G 로밍 요금제를 검토할 계획이다.
 
김시영 LG유플러스 MVNO 해외서비스담당은 "국내 여행객이 가장 많이 찾는 중국의 경우 이달 초 로밍 요금제 개편을 통해 마련된 제로 프리미엄 중일 요금제에 가입하면 5G 속도의 데이터부터 음성 수·발신과 문자까지 무제한 무료로 이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