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패스트트랙 수사, 문희상 의장부터 소환조사하라"
"패스트트랙 책임은 내게 있어…불법 사보임 조사 끝나면 직접 조사 받을 것"
입력 : 2019-09-10 10:20:38 수정 : 2019-09-10 10:20:38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0일 '패스트트랙' 관련 수사에 대해 "패스트트랙 수사는 반드시 불법 사보임문제부터 수사해야 한다"며 "문희상 국회의장 등부터 먼저 소환조사하라"고 요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패스트트랙 수사가 검찰로 송치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그 책임의 중심에 있다. 제가 원내대표로서 모든 것을 지휘·지시했다"며 "저 하나만 조사하면 된다. 불법 사보임에 대한 조사가 마쳐지면 제가 직접 조사를 받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선거제 개편안을 비로해 공수처 설치법과 검경수사권 조정법 등의 패스트트랙 지정 과정에서 발생한 대치 상황에서 여야는 서로를 고소했다. 경찰 수사 당시 민주당과 정의당 의원들이 출두해 조사를 받았지만 한국당 의원들은 아무도 조사에 응하지 않았다. 검찰은 전날 패스트트랙 관련 수사 일체를 경찰로부터 인계받았다.
 
나 원내대표는 전날 조국 법무부 장관이 임명된 것에 대해서도 "거짓말을 한 후보자가 거짓 장관이 되는 국정 대참사가 일어났다"며 비판을 이어갔다. 그는 "특권과 불공정을 바로 잡겠다며 특권, 불공정의 화신을 장관에 앉혔다"며 "검찰 수사문건 속 피의자에 조국이 적시됐다고 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자명한 사실을 애써 부정하며 국민 앞에 거짓을 퍼트렸다"고 했다.
 
그는 "거짓 장관을 내세워 거짓 개혁을 멈춰야 한다"며 "법무부 장관의 눈치를 보는 검찰이 되면 특검에 문을 열어주는 것이고 결국 이 사건은 특검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의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