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지역 소상공인 지원 강화…AI콜·테이블주문 공개
스마트 ARS 'AI콜', 아웃백 미금점에 연내 도입
입력 : 2019-08-27 10:00:00 수정 : 2019-08-27 10:00:00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네이버는 오프라인 소상공인의 매장 운영을 지원할 인공지능(AI) 서비스 'AI콜', '테이블주문' 등을 도입한다고 27일 밝혔다.
 
네이버는 이날 서울시 송파구 롯데월드타워에서 '네이버 서비스 밋업'을 열어 이러한 새로운 서비스를 소개했다. 지역 기반 소상공인 서비스를 맡은 네이버 글레이스(Glace) 사내독립기업(CIC)이 △AI 전화 예약 기술 AI콜(가칭) △사업자 등록증 문자인식(OCR) 기술 △테이블주문 서비스 등 스마트도구를 공개했다.
 
AI콜은 식당에 전화를 건 고객을 상대로 인간처럼 대화하며 예약을 도와주는 스마트 자동응답시스템(ARS)이다. 음성인식, 자연어처리 등 네이버 AI 기술을 결합했다. 사용자가 식당 예약을 하고 싶다고 말하면 예약시간이나 방문객 수 등을 AI가 응대해 예약을 진행하는 방식이다. AI콜은 올해 '아웃백 미금점'을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적용 매장을 확대할 예정이다.
 
네이버는 지역 소상공인이 사업자등록증의 사진을 찍어 올리면, 사업자등록증에 표기된 정보를 자동으로 각 항목에 입력되는 OCR도 적용했다. 네이버 검색·지도 등 플랫폼에 오프라인 가게 정보를 노출할 사업주는 스마트플레이스에 사업 정보를 입력해야 한다. 네이버가 적용한 OCR을 통해 자동으로 사업 정보를 등록할 수 있게 했다. 
 
이와 함께 이날 네이버는 오프라인 가게 정보, 예약, 주문, 결제 등을 지원하는 이용자 서비스 테이블주문도 발표했다. 테이블 주문은 가게 테이블에 부착된 QR코드를 스캔해 △메뉴 선택 △주문 △네이버페이 결제까지 할 수 있는 비대면 원스톱 주문 시스템이다. 현재 경기도 성남시 '네이버 그린팩토리' 인근 30여개 식당을 대상으로 테스트 중이며 다음달부터 적용 매장을 확대한다. 
 
이건수 네이버 글레이스 CIC 대표는 "지역 소상공인은 적은 인원으로 예약부터 고객 응대, 주문, 서빙, 결제까지 사업 전반의 과정을 맡는 경우가 많다"며 "지역 중소상공인이 네이버의 다양한 기술 플랫폼을 활용해 사업에 집중하고 사용자와 끊김 없이 연결해 매출 성장의 기회를 만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네이버가 경기도 성남시 '네이버 그린팩토리' 근처 30여개 식당에서 실험 중인 '테이블주문' 서비스. 사진/네이버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