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펫,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 투자 유치
입력 : 2019-08-13 09:24:50 수정 : 2019-08-13 09:24:50
[뉴스토마토 이우찬 기자] 블록체인 기반 반려동물 펫신원인증 디앱(DApp, 탈중앙화 앱)서비스를 개발중인 스타트업 블록펫이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 투자를 유치했다고 13일 밝혔다.
 
블록펫은 이번 투자 유치로 펫신원인증기술과 서비스를 고도화하고 블록펫 커뮤니티를 확장하며 펫보험에 대한 원스톱 보험 청구와 같은 펫마켓플레이스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지난해 4월에 설립된 블록펫은 블록체인 기반 디앱 서비스를 출시했고 정보통신산업업진흥원(NIPA)으로부터 블록체인 기술검증 지원사업 주관기관으로 선정돼 총 사업비 4억을 수주한 바 있다. 또 지난 6월 카카오의 클레이튼 메인넷의 서비스 파트너로도 선정됐다.
 
블록펫의 핵심 기술은 반려동물의 코모양과 안면인식을 이용한 펫신원인증이다. 이는 국내 반려동물 개체수 870만마리에 대해 내장형 전자칩이나 외장형 전자태그 없이 간편하게 스마트폰으로 반려동물의 생체정보를 등록하고 개체인증을 할 수 있는 핵심기술이다. 
 
펫신원인증기술을 통해 반려동물 정보를 블록체인에 등록하고 빅데이터를 구축함으로써 반려동물의 정보를 투명하게 관리해 유기견을 방지하고 반려동물에 대한 입양, 분양을 효과적으로 지원할 수 있게 된다. 또한 반려동물에 대한 평생 생애주기 관리를 본격적으로 지원할 수 있다.
  
박희근 블록펫 대표는 "블록펫은 펫신원인증기술을 바탕으로 커뮤니티 서비스를 안드로이드와 iOS 앱서비스로 론칭해 빅데이터를 구축하고 있다. 앞으로 모든 반려동물에 대한 신원 증명, 인증서비스로 자리를 잡을 수 있을 것"이라며 "반려동물 개체 정보와 건강기록 등의 데이터를 활용해 펫푸드, 보험, 케어, 장례 서비스 등으로 발전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박제현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 대표는 "블록펫은 카카오의 클레이튼 메인넷의 서비스 파트너로 선정되었다. 1인가구 증가와 고령화로 인해 국내 반려동물 시장은 현재 3조4000억원 규모로 매년 11.5%가 넘게 급성장하고 있다"면서 "국내 반려동물 양육 가구가 30%가 넘은 상황이라 블록펫의 핵심 펫신원인증기술을 통해 반려동물 토탈 서비스 플랫폼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는 중소벤처기업부에 정식 등록된 엑셀러레이터로, 스타트업과 블록체인 투자로 유명하다. 업력 3년미만 스타트업에 대한 시드와 프리A 투자를 주로 해왔다. 투자기업의 코칭과 멘토링, 사업모델에 맞는 압축성장을 지원하고 있으며, 현재 블록체인·AI·AR/VR·헬스케어·푸드테크·O2O 플랫폼 서비스를 중심으로 링플랫폼, 헬스체인어스, 시그마체인 등 25개사 이상에 투자하면서 혁신적인 사업모델의 스타트업 투자와 사업화지원에 앞장서고 있다. 
 
이우찬 기자 iamrainshin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우찬

중소벤처기업부, 중기 가전 등을 취재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