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한일경제전 예산입법추진단 구성…일본 경제보복 대응
기존 민생입법추진단 전환 개편…단장에 윤후덕 의원 임명
입력 : 2019-08-06 09:57:36 수정 : 2019-08-06 09:57:36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6일 한일경제전 예산입법추진단을 구성하고 일본 경제보복 대응책과 관련된 예산과 법안 챙기기에 본격적으로 나서기로 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빠른 시간 내에 부품소재장비산업 국산화를 촉진하기 위해 한일경제전 예산입법지원추진단을 운영하겠다"며 "개별 상임위와 연계, 구체적 실행방안을 모색하고 확대발전해 법과 제도, 예산지원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기존 민생입법추진단을 한일경제전 예산입법지원추진단으로 개편해 한일경제전에서 승리할 수 있는 예산 확보와 관련 입법 추진에 속도를 내겠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추진단은 기존 일본 무역 보복 대응 특위인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회와 소재부품장비인력발전특별위원회와 역할을 분담해 운영될 전망이다. 이 원내대표는 "추진단이 경제한일전에 임하는 우리 기업에게 최고의 첨단 무기가 되고 경제한일전을 이끄는 선봉장 역할을 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단장은 민생입법추진단장이던 윤후덕 의원이 맡기로 했다. 윤 의원은 "정부와 여당이 신속하고 실효성 있는 대책이 될 수 있게 예산과 입법 분야에서 지원하겠다"며 "특히 소재부품 장비산업에서 핵심품목 개발·상용화·납품하려는 중소중견기업의 어려움 경청해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대기업과 중소기업 사이에서 상생 생태계를 정착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