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마감)트럼프 협박에 미-중 협상 찬물…다우 0.09% 하락
입력 : 2019-07-31 08:46:04 수정 : 2019-07-31 08:46:04
[뉴스토마토 신항섭 기자] 뉴욕증시의 3대 지수가 일제히 하락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중국 협박으로 미-중 무역협상에 찬물을 끼얹은 영향이다.
 
30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3.33포인트(0.09%) 하락한 2만7198.02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7.79포인트(0.26%) 내린 3013.1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종합지수는 19.71포인트(0.21%) 낮아진 8273.61에 장을 마쳤다.
 
이날 뉴욕증시는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으로 무역협상 타결이 더욱 어려워질 것이라는 전망으로 투자심리가 위축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중국은 미국산 농산물을 더 많이 구매하겠다고 했지만 그렇게 하려는 신호가 없었다”면서 “그들(중국)은 늘 마지막에 자신들의 이익으로 거래를 바꾼다”고 주장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은 민주당 사람들이 다음 대통령이 되는지 확인하기 위해 미 대선까지 기다릴 것”이라며 “그러나 만약 내가 선거에서 이긴다면 그들이 얻게될 거래는 지금보다 훨씬 가혹하거나 합의가 전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 등 미국측 협상단은 이날부터 이틀동안 류허 중국 부총리가 이끄는 중국 대표단과 무역협상을 벌인다. 양국의 고위급 회담은 지난 5월초 협상 결렬 후 약 3개월만이다.
 
하지만 협상에서 앞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로 난항을 겪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캐시 앤트위슬 UBS 수석연구위원은 “관세부가 논의는 큰 틀의 변화를 줄 수 밖에 없다”면서 “모든 것에 영향을 주며, 수익률에 영향을 받는 기업들은 보수적이게 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대폭 금리인하를 원한다며 연준을 공격했다. CNBC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과의 만남에서 “큰 폭의 금리인하와 즉각적인 양적긴축(QT)의 중단을 원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양적긴축은 연준의 보유자산 축소를 말한 것으로 보인다. 보유자산 축소는 중앙은행이 채권 등의 보유자산을 매각해 시중의 자금을 회수하는 통화긴축 정책이다. 앞서 전날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소폭의 기준금리 인하로는 충분하지 않다는 의견을 밝힌 바 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와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7월 FOMC에서 연준이 기준금리를 25bp를 인하할 확률로 80.1%를 내다봤고, 한번에 50bp를 인하할 가능성에는 19.9%를 배팅했다.
 
공포지수는 상승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의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8.65% 오른 13.94를 기록했다.
 
신항섭 기자 kalth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항섭

빠르고 정확한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