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동, 1㎡당 임대료 1위 차지
상권 1번지 명성 유지…공실률도 전국 평균 절반 수준
입력 : 2019-07-18 15:26:25 수정 : 2019-07-18 15:26:25
[뉴스토마토 최용민 기자] 특색 없는 상권, 중국 관광객 의존 상권 등으로 치부되면서 옛 명성을 잃었다는 ‘명동 상권’이 실상은 대한민국 상권 1번지 명성에 어울리는 적정한 성적을 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기업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2019년 1분기 상가 (중대형, 소규모) 임대료가 가장 높은 상권은 1㎡당 27만8600원을 기록한 명동이었다. 2위를 기록한 강남대로 상권(11만 2천원)에 비해 2배가 넘는 금액이다.
 
공실률 역시 명동 상권의 상가(중대형, 소규모)는 4.4% 수준으로 전국 상가 평균 공실률 8.3%의 절반 수준이며 서울시 상가의 평균 공실률 5.3%보다도 낮다.
 
명동 상권의 유동인구도 상가정보연구소가 SK텔레콤 빅데이터 서비스 플랫폼 지오비전 통계(2019년 5월 기준)를 분석한 결과 일일 평균 약 41만명으로 높게 나타났다. 약 40만 이상 일일 유동인구가 집계되는 종각역, 강남역 남부 인근보다는 낮지만 결코 적지 않은 수준이다.
 
특히, 지오비전에 통계 따르면 명동 상권 내에 있는 커피전문점의 월평균 추정 매출(2019년 5월)은 약 1억 6000만원 이다. 명동이 소재한 서울시 중구 전체 커피전문점 월평균 추정 매출(약 5700만원)과 비교해 봤을 때 1억원 정도 높은 매출로 나타났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아직도 명동은 많은 중국인들과 외국인들로 북적이고 있어 현재에도 건재한 상권"이라면서도 "명동 상권 내에서도 명동 8길과 명동 6길의 유동인구 유입도가 극명하게 갈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점차 상권 경계가 없어지고 상권 경쟁이 심화가 예상돼 명동 상권 명성 유지를 위해서는 상권 색채를 강화를 위한 관계자들의 상생 노력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명동 상가 모습. 사진/상가정보연구소
 
최용민 기자 yongmin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용민

하루하루 버티는 당신에게 힘이 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