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 'KB모바일인증서' 출시
보안카드·OTP없이 비밀번호·ARS인증으로 최대 5억원 이체 가능
입력 : 2019-07-15 15:02:02 수정 : 2019-07-15 15:02:02
[뉴스토마토 문지훈 기자] 국민은행은 15일 자체기술로 개발한 'KB모바일인증서'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KB모바일인증서를 이용할 경우 영업점에 방문하지 않아도 회원가입부터 신규 상품가입까지 모바일에서 모든 거래가 가능하다. 입출금통장 개설, 인터넷뱅킹 신규 및 KB모바일인증서 발급이 한번의 거래로 진행된다. 모바일에서 간단한 가입절차 이후 이체, 상품거래 등 국민은행의 풀뱅킹 서비스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더불어 패턴, 지문, 페이스아이디(Face ID)등 고객이 가장 편리한 방법으로 선택해 간편하게 로그인할 수 있다.
 
특히 국민은행은 보안카드나 일회용비밀번호생성기(OTP)없이 금융거래가 가능해 고객편의성이 크게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존에는 모바일뱅킹으로 일정금액 이상 이체 시 보안매체 비밀번호를 필수로 입력해야 했다. 반면 KB모바일인증서를 이용하면 200만원 이하의 경우 계좌 비밀번호만으로 이체가 가능하다. 200만원을 초과하는 금액은 최대 5000만원까지 계좌 비밀번호 및 간편 비밀번호 6자리만으로 이체할 수 있으며 5000만원을 초과하는 금액은 최대 5억원까지 계좌 비밀번호 및 간편 비밀번호 6자리와 ARS인증을 통해 이체할 수 있다.   
 
인증서의 유효기간이 없다는 것도 KB모바일인증서의 특징이다. 한번 발급받으면 인증서를 폐기하지 않는 한 계속 사용할 수 있다. 또 발급받은 인증서를 1년동안 사용하지 않으면 자동 폐기가 되므로 미사용 인증서에 대한 고객 불안을 해소할 수 있다.
 
국세청 연말정산, 각종 정부민원서류 발급 거래, 모바일 대출 신청 등 공인인증서가 필수인 경우에도 KB모바일인증서만 있으면 보안카드나 OTP없이 발급이 가능하다. KB모바일인증서의 간편 비밀번호(6자리)와 패턴 입력으로 공인인증서를 발급할 수 있다. 따라서 매년 연말정산 시즌에 공인인증서를 발급하기 위해 영업점에 방문하지 않아도 된다. 
 
국민은행은 KB모바일인증서가 휴대폰의 특수 보안영역에 안전하게 보관되도록 설계했다. 이를 위해 영국 보안업체인 트러스토닉(Trustonic)사의 TAP(Trustonic Application Protection) 솔루션을 적용했으며 인증서의 유효성과 비밀번호를 검증하는 알고리즘은 국민은행 자체기술로 개발해 안정성과 보안성을 강화했다. 
 
국민은행은 KB모바일인증서의 사용을 KB금융(105560)지주 계열사로 확대할 예정이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KB모바일인증서의 계열사 확대를 통해 KB금융을 이용하는 고객은 더욱 간편하고 편리한 비대면 거래를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진/국민은행
 
문지훈 기자 jhm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문지훈

친절한 금융 기사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