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교과서 무단 수정 의혹'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
입력 : 2019-07-03 17:45:50 수정 : 2019-07-03 17:45:50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이 3일 교과서 무단 수정 의혹과 관련해 국정조사 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했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인 한국당 이학재·김한표 의원은 이날 국회 의안과를 찾아 '초등학교 6학년 국정 사회교과서 불법 수정 사건에 대한 청와대·교육부 등 관계기관 불법·부당 개입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냈다. 요구서에는 한국당 의원 111명 전원이 서명했다.
 
한국당은 요구서에서 "(이번 의혹은) 단순히 교육부 하위 공무원들만이 자행했다고 볼 수 없다"며 "교과서 무단 불법 수정 과정을 둘러싼 실체적 진실을 규명해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고 다시는 이런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바른미래당도 동참하기로 했지만 요구서에는 한국당 의원들만 서명했다. 다만 이학재 의원은 "바른미래당과 제출 내용에 대한 조율이 있었다"며 "함께 한다고 보면 된다"고 전했다.
 
자유한국당 김한표·이학재 의원이 3일 국회 의안과에 초등학교 국정 사회교과서 수정에 관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