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이채익, 패트 수사 외압 논란에 "정당한 상임위 활동한 것"
"어떠한 정치적 외압에도 흔들림 없이 상임위 활동에 매진"
입력 : 2019-07-03 09:54:54 수정 : 2019-07-03 09:54:54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이채익 의원은 3일 경찰청에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를 둘러싼 고소·고발과 관련한 수사 자료를 요청한 것에 대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간사가 모니터링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상임위 활동"이라고 해명했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찰의 수사 관련 사항을 모니터링한 것이 '외압'일 수 있다는 주장이 일부 언론에 의해서 제기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회 행안위 한국당 간사로서 마땅히 해야할 통상적인 상임위 활동을 지나치게 정치적으로 확대해석하는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앞서 국회 행안위 소속 한국당 의원들이 국회 패스트트랙 지정 과정에서 발생한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 감금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에 수사 관련 자료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됐다. 한국당 의원들이 경찰의 패스트트랙 수사에 압력을 행사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다. 
 
이 의원은 "20대 국회 후반기 행안위 한국당 간사를 맡으며 소관기관에 대한 주요 이슈들에 누구보다도 기민하게 대응해왔다"며 "이와 동일한 취지에서 경찰이 한국당 일부 의원을 소환하겠다는 것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자 모니터링 한 것을 두고 '외압' 운운하며 정치적으로 해석하는 것은 제1야당의 정당한 상임위 활동을 위축시킬 수 있는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제1야당에 대한 수사와 관련자 소환 문제를 국회 행안위 간사가 모니터링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상임위 활동"이라며 "양심을 걸고 경찰 외압 의도는 추호도 없었다는 것을 분명하게 밝힌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본 의원은 어떠한 정치적 외압에도 흔들림 없이 오직 국민만 바라보겠다"며 "준엄한 감시자로서 상임위 활동에 매진할 것임을 밝힌다"고 했다.
 
자유한국당 이채익 의원이 지난 4월 국회에서 행정안전위원회 간사회동을 위해 소회의실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