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총장, '인권유린 과거사' 축소·은폐 인정…"머리숙여 사과"
"과거사위 조사결과 무겁게 받아들여…민주적 원칙 뿌리내리도록 혼신 노력 다할 것"
입력 : 2019-06-25 10:30:00 수정 : 2019-06-25 10:30:00
[뉴스토마토 최영지 기자] 문무일 검찰총장이 과거사 조사결과에 대해 "국민의 기본권 보호와 공정한 검찰권 행사라는 본연의 소임을 다하지 못했음을 깊이 반성한다"고 밝혔다.
 
문 총장은 25일 입장문을 통해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의 조사결과를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위원회의 지적과 같이, 과거 국가권력에 의해 국민의 인권이 유린된 사건의 실체가 축소·은폐되거나 가혹행위에 따른 허위자백, 조작된 증거를 제때 걸러내지 못해 국민 기본권 보호의 책무를 소홀히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적 사건에서 중립성을 엄격히 지켜내지 못하거나 국민적 의혹이 제기된 사건의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지 못해 사법적 판단이 끝난 후에도 논란이 지속되게 한 점에 대해 무거운 책임을 느낀다"며 "늦었지만 이제라도 큰 고통을 당하신 피해자분들과 그 가족분들께 머리 숙여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도 밝혔다.
 
또 "검찰은 과거의 잘못을 교훈 삼아 향후 권한을 남용하거나 정치적 중립성과 수사의 공정성이 훼손되지 않도록 제도와 절차를 개선해 나가고, 형사사법절차에서 민주적 원칙이 굳건히 뿌리내릴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도 말했다.
 
오는 7월24일 임기만료로 퇴임하는 문무일 검찰총장이 지난 1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영지 기자 yj113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영지

재미와 의미를 모두 추구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