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분쟁에 중국 올해 성장률 6.2% 전망
한은 '해외경제포커스'…"하반기 6.0% 수준 하락할 듯"
입력 : 2019-06-23 12:00:00 수정 : 2019-06-23 12:00:00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이 격화되면서 중국의 하반기 성장률이 6.0% 수준으로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소비와 수출 등에서 불확실성이 지속되면서 둔화세가 불가피하다는 점 때문이다. 
 
한국은행이 23일 발표한 '해외경제포커스' 자료를 보면 중국 및 글로벌 주요 기관들은 올해 중국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6.2~6.3% 수준에 머물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 중국의 GDP 성장률은 28년만에 최악이라는 기록에도, 6.6%를 달성했다.  
 
중국 사회과학원은 6.3%를, 국제통화기금(IMF)과 아시아개발은행(ADB)은 6.3%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6.2%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6월에 미국이 3250억달러에 해당하는 중국의 대미 수출품에 25%의 추가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위협하고 있는 만큼, 중국의 하반기 성장률은 6.0% 수준으로 하락할 가능성이 높다고 한은은 분석했다.
 
내년에는 이보다 낮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IMF와 ADB는 6.1%를, OECD는 6.0%를 기록할 것으로 보고 있다. 8개 글로벌 주요 투자은행의 내년도 평균 전망치는 6.2%다. 
 
올해와 내년 성장률 하락을 예측하는 데에는 미·중 무역분쟁 등으로 대외 불확실성이 확대됐다는 점 때문이다. 특히 소비와 수출에서의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소비는 개인소득세 감면 및 사회보장료 인하 등 정부의 강력한 정책에도 불구하고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에 따른 소비심리 위축으로 가구와 가전제품 등에서 증가세가 완만하게 둔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수출은 무역분쟁 격화로 세계경기도 둔화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둔화세가 지속할 것으로 예측됐다. IMF는 지난 4월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선진국은 2.1%에서 1.8%로, 신흥개도국은 4.7%에서 4.4%로 하향했다. 
 
중국 정부는 이같은 경기하강 압력 및 대외 불확실성 대응을 위해 적극적인 재정정책과 완화적인 통화정책 기조를 유지할 것으로 한은은 내다봤다. 
 
통화정책은 취약부분에 대한 선별적인 완화정책이 강조되는 가운데 디레버리징(부채 축소) 정책도 속도조절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했다. 단기적으로 금융리스크 완화 차원에서 꾸준히 추진해온 디레버리징의 속도를 조절하면서 최근 중소은행을 중심으로 신용리스크가 높아진 점을 고려해 충분한 유동성을 공급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재정정책은 이미 발표된 제조업·운수업 등에 대한 증치세(부가가치세) 인하 등 세금감면과 기업비용 감면정책 등 비용 절감 등의 확장적 정책 이행은 물론 미·중 무역분쟁의 향방에 따라 추가적인 부양정책도 이뤄질 것으로 예단됐다.
 
한은 관계자는 "중국 정부의 소비 진작 정책에 맞춰 지방정부에서도 지역별 상황에 맞춘 자체적인 소비 진작 정책을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주로 신에너지 자동차 구입 지원 및 번호판 공급 확대 등 자동차와 소비품 소비 증진 등이 포함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정하 기자 lj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정하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