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반등에 추가 공급대책 목소리
"강남 못 잡으면 서울 집값도…인근 공공임대 공급해야"
입력 : 2019-06-20 15:43:41 수정 : 2019-06-20 15:54:58
[뉴스토마토 김응열 기자] 강남권 집값 반등세로 신도시 대책이 힘을 못쓰자 추가 공급대책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온다. 강남을 바라보는 수요를 분산하지 못할 경우 서울 집값 안정화는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에서다. 전문가들은 강남 인근 지역 신도시 건설, 강남 내 공공임대 공급 등 추가 대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서울시 강남구 은마상가 내 공인중개소에 시세표가 붙어있다. 사진/뉴시스
 
20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17일 기준 이달 셋째주 강남구와 송파구 아파트 가격은 직전 주보다 각각 0.02%, 0.01% 올랐다. 서초구는 35주만에 하락을 멈추고 보합으로 전환했다. 
 
실거래가도 9·13 대책 이전 수준으로 오르고 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재건축 단지의 대장주 은마아파트는 전용면적 84㎡가 이달 19억원에 거래됐다. 지난달 18억2000만~18억9500만원선에서 상승하며 9·13 대책 이전 고점 수준인 20억원을 목전에 두고 있다.
 
이처럼 서울 집값의 바로미터인 강남에서 집값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2·3기 신도시로는 강남 수요를 분산하지 못한다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다. 강남은 전국에서 수요가 몰려드는 곳인데다 ‘강남부자’라는 고소득 계층이 버티고 있어 강남과 거리가 먼 지역으로 수요가 이동하기 쉽지 않다는 것이다. 강남이 서울 부동산 시장을 움직이는 선행주자인 만큼 이곳의 수요를 잡지 못하면 부동산 시장의 소비심리가 살아나 서울 전체로 퍼질 우려가 있다는 분석이다.
 
이에 분당, 판교, 위례신도시처럼 강남권과 가까운 경기도 지역 일부에 신도시를 구축할 필요성이 크다는 견해가 나온다. 박인호 숭실사이버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위례신도시처럼 강남권 인근에 강남과 비슷한 도시를 건설하면 수요 분산의 여지가 생길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남 지역에 중산층 대상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하면 강남 집값 안정화에 기여할 것이라는 주장도 제시된다. 김준환 서울디지털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임대료가 저렴한 공공임대주택을 강남권 내 중산층에게 공급하면 주변 지역의 전월세 가격과 매매 가격을 안정화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김응열 기자 sealjjan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열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