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 1분기 순이익 1.4조, 2007년 이후 최대
입력 : 2019-06-17 06:00:00 수정 : 2019-06-17 06:00:00
[뉴스토마토 신항섭 기자] 증권사들이 수익 다각화로 2007년 이후 최대 분기 실적을 기록했다. 투자은행(IB)과 자산관리부문의 비중이 증가했고, 보유 자산에 대한 운용수익이 개선됐다.
 
17일 금융감독원은 증권회사 56사의 당기순이익이 1조4602억원을 기록해 전분기(5146억원)보다 9456억원(183.8%) 급증했다고 밝혔다. 이는 2007년 1분기 1조2907억원 순이익을 올린 이후 분기 기록으로는 최고금액이다.
 
자기자본순이익률(ROE)은 2.6%(연환산 10.3%)로 전년 동기 대비 0.1%포인트 하락했다.
 
증권사들의 1분기 수수료 수익은 2조2422억원으로 전분기보다 153억원(0.7%) 늘어났다. 수수료수익 중 IB부문은 34%, 자산관리부문은 11.4%를 차지했고, 수탁수수료가 차지하는 비중은 39.7%로 과거 대비 감소하는 추세다. 2015년 수탁수수료 비중은 57.9%에 달했고, 2016년 49.6%, 2017년 47.9%, 2018년 46.7%를 각각 기록했다.
 
자기매매손익은 7288억원으로 전분기보다 5110억원 줄었다. 주식관련이익이 전분기보다 4474억원 늘어 2608억원을 기록했으나, 이는 주가지수 상승으로 인해 주식평가이익이 늘어났기 때문이었다. 채권관련이익도 금리 하락 추세에 1386억원이 늘어 2조604억원을 기록했다.
 
기타자산손익은 1조4784억원으로 전분기보다 1조6758억원(848.9%) 급증했고, 판매관리비는 2조2090억원으로 1594억원 늘었다.
 
증권사 자산총액은 472조2000억원을 기록해 전분기말(438조9000억원) 대비 33조3000억원(7.6%) 증가했다. 다만 부채 역시 전분기(382조3000억원)보다 33조원(8.6%) 늘어난 415조3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초대형IB의 발행어음은 7조7000억원으로 전분기보다 1조7000억원(28.3%) 확대됐다. 전체 증권사의 자기자본은 56조9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증권사들의 평균 순자본비율은 531.7%로 전분기(547.4%)대비 소폭 줄었다. 미래에셋대우, NH투자증권, 삼성증권, KB증권, 한국투자증권, 메리츠종금증권, 신한금융투자 등 종투사의 순자본비율은 1116.1%로 전년보다 53.3%포인트 감소했다.
 
금감원은 증권사들의 수익 다각화돼 당기순이익의 규모가 증가했으나 아직 대내외 잠재리스크 요인이 남아있어 이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할 계획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수익성 및 건전성에 미치는 영향을 모니터링하고 부동산 경기 악화에 대비해 PF대출, 채무보증 등 부동산 금융 현황도 상시점검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항섭 기자 kalth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신항섭

빠르고 정확한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