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라인 '프렌즈', 미국 '라이센싱 엑스포' 참가
입력 : 2019-06-07 15:05:02 수정 : 2019-06-07 15:05:02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카카오프렌즈와 라인프렌즈가 미국 '라이센싱 엑스포 2019'에 참여했다.
 
두 회사는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라이센싱 엑스포에 참가했다고 7일 밝혔다. 올해로 39회를 맞은 라이센싱 엑스포는 70여개국의 애니메이션, 만화, 캐릭터 등 5000여개 브랜드 콘텐츠가 참여하는 라이센스 비즈니스 전시회다.
 
카카오IX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라이센싱 엑스포 2019'에 참여했다. 사진/카카오IX
 
카카오IX는 올해 "Hello Kakao Friends, Hello Las Vegas"라는 주제로 부스를 꾸렸다. 회사는 이번 엑스포 참가를 시작으로 해외 글로벌 기업·브랜드와의 제휴·라이센싱 기회를 발굴할 계획이다. 카카오IX 관계자는 "카카오프렌즈가 아시아를 넘어 세계적인 지식재산권(IP)으로 신규 시장 개척 가능성을 타진할 기회였다"며 "향후 미국, 유럽 등 한류 문화 선호도가 높은 국가를 중심으로 시장 조사·사업 확장 계획을 세워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라인프렌즈는 '브라운앤프렌즈'와 'BT21', 'ROY6' 등 다양한 캐릭터 IP로 구성된 독립 부스를 운영했다. 3.5m 규모의 대형 메가 브라운을 비롯해 'BT21 스태츄 포토존' 등을 운영했다. 뱅앤올룹슨, 컨버스, 샤오미 등 다양한 브랜드와의 협업 제품도 전시했다. 라인프렌즈는 현재 뉴욕 타임스스퀘어, LA 할리우드 등에서 대규모 스토어를 운영하며 라이센싱 사업을 확장 중이다. 회사는 올해 북미 매출이 3000만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한다. 라인프렌즈 관계자는 "북미 사업이 성공적으로 성장하며 주목할 만한 성과를 거뒀다"며 "라인프렌즈는 북남미·유럽뿐 아니라 전세계 라이센싱·미디어 콘텐츠 기업들과 파트너십을 강화해 글로벌 브랜드 영향력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라인프렌즈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라이센싱 엑스포 2019'에 참여했다. 사진/라인프렌즈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