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조직개편 입법예고…25실국 6담당관 체제
총 정원 1만3804명→1만3853명…도의회 심의 거쳐 시행
입력 : 2019-05-28 17:13:45 수정 : 2019-05-28 17:13:45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민선7기 경기도가 출범 1주년을 앞두고 조직개편에 나선다. 공정국과 노동국, 보건건강국 등 5개 국이 신설되고 한시기구였던 철도국은 ‘철도항만국’으로 이름을 바꿔 상시기구가 된다. 도는 29일 이런 내용을 담은 ‘경기도 행정기구 및 정원조례 일부개정 조례(안)’을 입법예고한다고 28일 밝혔다.
 
조직개편안을 보면 공정국은 이재명 지사의 도정 운영 철학인 ‘공정기반·공정가치’를 실현하기 위한 핵심 기구로 공정소비과와 조세정의과, 특별사법경찰단 등이 배치된다. 경제민주화를 비롯해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추진, 조세정의 실현 및 불법·불공정 단속 등을 맡는다.
 
도는 노동자가 중심이 되는 경기도를 만들기 위해 경제실 산하 노동일자리정책관을 경제분야와 노동업무로 분리, 전국 최초로 노동국을 단독국으로 설치한다. 노동국에는 노동정책과와 노동권익과, 외국인정책과가 배치돼 비정규직 노동권익 개선과 노동자 구제 등 노동정책 현안업무를 추진한다. 외국인정책과는 기존 팀단위에서 과단위로 확대돼 외국인 증가에 따른 행정수요를 전담할 계획이다.
 
4차 산업혁명을 전담하기 위한 방안으로 미래성장정책관을 경제실에 신설하는 내용도 담았다. 미래성장정책관은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인 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클라우드·블록체인 등 개발과 지원을 총괄하는 컨트롤타워 기능을 수행한다. 도는 과학기술과와 산업정책과 등 여러 부서에 분산됐던 미래산업 관련 사업을 일원화·조직화한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청년기본소득 및 감염병 등 늘어나는 보건복지수요와 도민들의 건강권 확보를 위해 기존 보건복지국을 복지국과 보건건강국으로 분리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도시정책관은 행복주택과 도시재생뉴딜사업, 5대 테크노밸리 추진, 3기 신도시 조성 등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신설된다.
 
한시기구였던 철도국은 항만물류 기능을 통합해 상시기구인 철도항만국으로 개편된다. 식품안전과 먹거리 업무의 일원화를 위해 농정해양국은 농수산식품국으로 명칭을 변경하고 기능을 강화한다.
 
조직개편안이 의결되면 도는 현 22실국 6담당관 체제에서 25실국 6담당관 체제로 바뀐다. 과는 135개에서 140과로 5과가, 총 정원은 1만3804명에서 1만3853명으로 늘어난다. 이번 조직개편안은 내달 11일부터 열리는 제336회 경기도의회 정례회에서 심의를 거쳐 오는 7월 시행된다.
 
민선7기 경기도가 출범 1주년을 앞두고 조직개편에 나선다. 사진은 경기도의회 본회의장에서 28일 열린 제335회 임시회 4차 본회의에서 이재명 지사가 인사말을 하는 모습. 사진/경기도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