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상용화, 어디까지 왔나)블록체인 생태계 확장에도 "킬러서비스 나와야"
삼성·KT·카카오 등 B2B 상용화…"일상 속 블록체인은 아직" 평가도
입력 : 2019-05-26 20:00:00 수정 : 2019-05-26 20:00:00
[뉴스토마토 안창현 기자] 블록체인 시장이 빠른 속도로 재편되고 있다. 대기업들이 자체 블록체인 플랫폼을 선보이면서 기존 스타트업 중심의 시장구조도 산업 전반으로 확장되는 모습이다. 다만 블록체인 기술 상용화가 이뤄지고 있음에도 실생활에서 체감하기는 쉽지 않다는 평가가 나온다. 블록체인 대중화를 위한 킬러 서비스를 발굴하고, 대기업과 다양한 블록체인 스타트업의 상생모델을 고민해야 할 시기라는 지적이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SDS와 LG CNS, SK C&C 등 IT서비스기업들은 다양한 산업영역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기 위한 플랫폼을 개발, 상용화에 앞장서고 있다. 이들 IT서비스기업은 모두 기업들을 대상으로 한 블록체인 플랫폼을 출시했다. 직접 블록체인 서비스를 제공하기보다, 점차 커지고 있는 B2B(기업간 거래)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삼성SDS는 지난 2017년부터 금융과 제조, 물류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기업용 블록체인 플랫폼 '넥스레저'를 적용해왔다. 그동안 은행 공동인증서, 물류 해상운송, 전자계약 시스템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했고, 지난해에는 관세청의 수출통관 시스템에 블록체인을 적용해 국내 최초로 상용화하는 사례를 만들었다.
 
LG CNS는 지난해 블록체인 플랫폼 '모나체인'을 출시했다. 모나체인 역시 금융·통신·제조 등 다양한 산업에 적용 가능한 기업용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디지털 인증과 공급망 관리, 커뮤니티 화폐 등을 핵심 서비스로 제공한다. SK C&C도 최근 자체 블록체인 플랫폼 '체인Z'로 B2B 시장에 합류하면서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에 나섰다. 특히 지급결제 시스템을 갖추면서 지역화폐·상품권 시장을 공략한다는 구상이다.
 
 
이동통신사와 IT 기업들도 발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KT는 5세대(5G) 이동통신에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 기업들의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을 지원하는 'KT 기가체인' 플랫폼을 선보였다. 특히 자체 개발한 사물인터넷(IoT) 보안 솔루션과 지역화폐 플랫폼과 결합해 블록체인 사업 활성화에 나섰다. 네이버와 카카오는 각각 블록체인 계열사를 두고 상용 서비스 개발에 나선 점이 눈길을 끈다. 카카오 자회사인 그라운드X는 오는 6월 메인넷 '클레이튼'을 정식 출시하고, 26개 파트너사들과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를 순차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네이버는 라인, 언블락 등의 블록체인 계열사를 통해 핀테크를 비롯한 다양한 서비스 개발을 추진 중이다.
 
블록체인 업계는 올해를 블록체인 상용화 원년으로 보며 기대감을 나타내고 있다. 한중섭 체인파트너스 리서치센터장은 "초기 블록체인 시장을 스타트업들이 주도하면서 ICO(암호화폐공개) 등의 이슈가 불거졌다"며 "이제 대기업들의 블록체인 사업이 가시화되면서 시장 재편과 함께 기술 상용화 속도도 빨라졌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 시장에 진출한 대기업과 스타트업들의 다양한 협업과 상생모델을 만드는 게 중요한 시기"라고 덧붙였다.
 
실제 블록체인 대중화를 위해서 아직 갈 길이 멀다는 평가도 있다. 블록체인 생태계를 위해서는 B2B 시장을 넘어 일상생활에서 활용도가 높은 '킬러 서비스'가 나와야 한다는 판단 때문이다. 오현석 디블락 대표는 "다양한 산업에 블록체인이 적용되고 있지만, 이를 실생활에서 체감하기는 힘들다"며 "일반 사용자들이 평소 자주 사용하는 블록체인 서비스들이 나와야 블록체인 산업 전체가 지속 가능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안창현 기자 cha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안창현

산업1부에서 ICT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