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여야 대치 쓴소리…"민주당, 정교하지 못해·한국당, 막가파식"
입력 : 2019-04-26 15:21:51 수정 : 2019-04-26 15:21:51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26일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둘러싼 여야 대치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더불어민주당은 정교하지 못했고 자유한국당은 그들이 증오하는 운동권 좌파보다 더 막가파식 정치로 국회를 붕괴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는 민주당에는 한국당에 퇴로를 열어줄 것을, 한국당을 향해서는 조건 없이 농성을 풀고 대화의 장으로 나올 것을 제안했다.
 
그는 "북미 간에도 대화하고 남북도 대화하는데 여야가 대화하지 못할 이유가 어디 있느냐"며 "더욱이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될 경우) 최장 330일을 기다려야 하는데 며칠 더 대화하지 못할 이유가 어디 있겠느냐"며 반문했다.
 
또 박 의원은 "바른미래당의 내홍으로 국회가 더 혼란스럽다"며 "바른미래당이 패스트트랙에 대한 사보임 등 성의를 보였지만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여러 정황을 볼 때 지금은 어려울 것 같다"며 "정치가 필요하다. 물 흐르듯 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 사진/뉴시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