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간편결제 이용금액 80조원…2년만에 3배 증가
이용건수 약 24억건…간편결제 가입자는 1억7000만명
입력 : 2019-04-17 14:01:40 수정 : 2019-04-17 14:01:40
[뉴스토마토 최홍 기자] 최근 2년간 간편결제 이용금액과 이용건수가 약 3배 증가하는 등 간편결제 이용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 간편결제 이용금액은 약 80조원을 넘어섰고, 이용건수도 약 24억건에 달했다.
 
금융감독원이 17일 발표한 '지난해 간편결제 서비스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간편결제 이용건수는 약 23억8000억건이다. 간편결제가 본격화된 2016년 8억5800건에서 약 3배가 증가한 수치다. 
 
간편결제 이용금액도 폭증했다. 2016년 간편결제 전체 이용금액은 26조8808억원이었지만, 지난해 들어 80조1453억원으로 크게 늘었다.
 
간편결제란 신용카드 등 결제정보를 모바일기기에 미리 등록하고 생체인증, 간편 비밀번호 등으로 결제하는 방식으로 말한다. 신용카드 기반, 은행계좌, 선불전자지급수단 등 결제방식 및 기술에 따라 여러 유형이 존재한다.
 
지난해 가편결제 가입자는 약 1억7000만명으로 집계됐다. 업권별로는 전자금융업자 1억1300만명, 카드사 3300만명, 단말기 제조사 1600만명, 은행 800만명 순이다.
 
은행 카드사 전자금융업자 중 총 43개사가 50종의 간편결제 서비스를 제공중이다. 대표적으로 삼성페이, 엘지페이 등이 있다. 
 
은행은 기존 현금카드 및 선불카드를 대체하는 계좌기반의 간편결제 서비스를 출시했다. 카드사는 자사 신용카드 기반의 앱카드를 출시해 간편결제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간편결제 사업자별로 금액을 분석한 결과, 금융회사, 전자금융업자, 삼성·엘지페이 중에서 전자금융업자의 간편결제의 금액(30조9000억원)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결제수단별 이용금액은 신용(체크)카드(91.2%), 선불(4.8%), 계좌이체(3.9%), 직불(0.1%) 순으로 집계됐다. 특히 온라인 결제가 전체 중 75.6%를 차지했고, 오프라인 결제 비중은 24.4%에 그쳤다.
 
금감원 관계자는 "지급결제수단 등록절차의 취약점을 이용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절한 보호조치를 적용할 계획"이라며 "서비스 제공 금융회사 및 전자금융업자 스스로 시스템 안정성을 높이도록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자료/ 금융감독원
 
최홍 기자 g243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홍

무릎을 탁 치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