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전 민간인 피해, 한국정부가 진상규명 하라"
서울지방변호사회·베트남법률가협회 공동성명 발표
입력 : 2019-04-17 12:12:01 수정 : 2019-04-17 12:12:01
[뉴스토마토 최서윤 기자] 서울지방변호사회와 베트남법률가협회가 17한국 정부는 베트남전 민간인 피해사건에 대한 진상규명과 이를 통해 확인된 피해자 등에 대한 보상과 치유 등 피해회복조치를 취하라고 촉구했다.
 
서울지방변호사회와 베트남법률가협회는 이날 서초동 변호사회관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베트남 측에서는 두엉 탄 박·응웬 썬 협회 부회장 등 6명이 방한해 참여했다.
 
두 협회는 성명에서 베트남전쟁 시기 한국군에 의한 베트남 민간인 피해 사건과 관련해 2000년경부터 한국과 베트남의 민간영역을 중심으로 관련 문서의 공개소송, 시민평화법정(민간법정) 개최, 청와대에 대한 청원 활동 등 다양한 활동이 전개돼 왔다면서 안타깝게도 한국 정부 차원의 진상규명과 피해회복조치 노력은 미미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어 사건에 대한 진상규명 등은 인권과 평화라는 인류 보편의 가치를 실현하기 위한 초석일 뿐만 아니라 역사적 진실의 바탕 위에서 한국과 베트남의 미래지향적 관계를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와 같은 노력은 참전 군인들의 희생과 고통에 대한 온전한 역사적 평가를 이끌어내는 길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최근 대통령직속 정책기획위원회 과거사정리TF는 베트남전 민간인 피해사건에 대한 진상규명 등과 이를 위한 별도의 기구 설치가 필요하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제출한 바 있다. 생존 피해자인 응우옌 티 탄 씨는 한·베평화재단 측과 함께 지난 4일 우리 정부의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103명의 청원서를 청와대에 제출한 데 이어, 정부를 상대로 한 정식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준비 중이다.   
 
박종우 서울지방변호사회 회장(왼쪽)과 두엉 탄 박 베트남법률가협회 부회장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변호사회관에서 ‘베트남전 민간인 피해사건에 대한 한국 정부의 진상규명과 피해회복조치 촉구’ 공동성명서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서울지방변호사회 제공

 
최서윤 기자 sabiduri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서윤

사회부에 왔습니다. 법조계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