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탁결제원, '외화증권 대여서비스 워크숍' 개최
입력 : 2019-04-16 18:07:47 수정 : 2019-04-16 18:07:47
[뉴스토마토 신송희 기자] 한국예탁결제원은 16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외화증권대여 중개기관 역할을 하는 씨티뱅크(Citibank)와 공동으로 외화증권 대여서비스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워크숍에서 예탁결제원은 외화증권 투자지원 서비스 개선 추진경과 및 업계와의 동반 발전방향에 대해 설명했다. 씨티뱅크는 외화증권 대여서비스 개요 및 외화증권 대여 모델에 대해 발표했다.
 
‘외화증권 대여 서비스’는 예탁자가 예탁결제원에 예탁해 보관 중인 외화증권을 제3자에게 대여해주고 대여수익을 획득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서비스다. 예탁자는 보유외화증권을 운용해 추가 수익을 창출할 수 있다. 앞서 예탁결제원은 국내 금융기관으로 하여금 보유 중인 외화증권을 활용해 부가수익을 창출할 수 있도록 외화증권 대여서비스를 지난해 10월부터 도입했다.
 
국내 외화증권 대여서비스 대여자(예탁자)가 대여중개기관(Citibank) 및 한국예탁결제원과 증권대여대리계약(GSLAA)을 체결하고 대여전용계좌를 개설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대여자는 대여전용계좌로 주식을 이관하면 중개기관이 자동으로 대여를 실행하는 방식이다.
 
대여 중인 증권에서 발생하는 이자, 배당금은 대여중개기관을 통해 대여자에게 지급되고 차입자 채무불이행 시 대여중개기관이 상환을 보증하며 대여증권에 대한 담보관리도 대여중개기관이 수행한다.
 
이병래 예탁결제원 사장은 "최근 해외투자에 대한 관심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 맞춰 국내 금융기관의 글로벌 경쟁력을 제고하고 시장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했다"며 "이번 외화증권 대여서비스 또한 같은 맥락으로 추진된 사업"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예탁결제원은 외화증권 예탁결제 수수료 인하, 신규 해외시장 확대 등을 추진하고 외화증권 투자지원 서비스 개선을 위해 지난해 11월 ‘외화증권 투자지원업무 개선 전담반’을 설치했다. 올해 3월부터 외부전문가들과 함께 ‘외화증권 투자지원 기능 제고를 위한 컨설팅’에 착수한 상황이다.
 
개회사 중인 이병래 사장. 사진/한국예탁결제원
신송희 기자 shw1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신송희

안녕하세요 증권부 신송희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