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듀파인, 대형 사립유치원 '사실상' 100% 도입
570곳 중 568곳…폐원 신청 2곳은 원아 없어
입력 : 2019-03-17 09:00:00 수정 : 2019-03-17 09:00:00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폐원 신청한 유치원을 제외하고 모든 대형 사립유치원이 국가 학교 회계시스템 에듀파인을 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는 지난 15일 오후 6시 현재, 에듀파인 1단계 도입 의무 사립유치원 570곳 중 568곳이 참여해 도입률 99.6%를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나머지 2곳은 폐원을 신청했으며 다니는 원아가 없는 상태로, 사실상 100% 도입이라는 설명이다.
 
당초 사학기관 재무·회계규칙이 개정되면서 원아 현원 200명 이상 대형 사립유치원은 지난 1일부터 에듀파인을 의무 도입하게 됐다. 이에 대해 사립유치원 단체인 한국유치원총연합회는 사립유치원에 맞지 않는 시스템이라며 반발하다가 지난달 말 조건 없는 도입 의사를 밝혔다. 교육부는 이를 감안해 유치원들에게 지난 15일까지 참여 의사를 밝혀달라고 5일 안내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올해 에듀파인을 도입하는 사립유치원은 의무 도입 유치원 568곳과 공영형 유치원 7곳을 포함한 희망 유치원 199곳 등 총 767곳으로 최종 집계됐다.
 
교육부와 시·도교육청, 한국교육학술정보원은 5일 이후 에듀파인 도입 의사를 밝힌 의무 대상 230곳과 희망 39곳 등 총 269곳에 대해, 에듀파인을 사용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 내용은 사용자 등록을 통한 사용환경 조성과 사립유치원 회계 제도 및 에듀파인 사용을 위한 사용자 교육이다.
 
이와 함께, 에듀파인 1단계 운영 과정의 기능 개선 요구, 차세대 에듀파인 개선 등을 반영해 오는 2020년 3월 모든 사립유치원에 전면 도입한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에듀파인 도입으로 유치원 회계투명성을 높이기 위한 첫걸음이 시작돼 국민에게 감사드린다"며 “2020년 전체 사립유치원에 차질 없이 적용하도록, 올해 1단계 활용 결과를 체계적으로 모니터링하고 보완할 것이며, 이 과정에서 교육청·사립유치원 관계자와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지난 5일 대구 동구의 한 유치원으로 한 어린이가 부모와 함께 등원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