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307개 모든 역에 역세권청년주택 확대
역세권 규제 삭제, 공급물량 1만9천호 증가 기대
입력 : 2019-03-17 11:15:00 수정 : 2019-03-17 11:15:00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서울 청년들의 주거난 해소와 역세권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시행되는 역세권 청년주택이 서울 전체 307개역으로 대상을 확대한다. 서울시는 역세권 청년주택 공급 지원 조례 개정안이 지난 8일 시의회를 통과함에 따라 오는 28일 공포·시행될 예정이라고 17일 밝혔다. 조례 개정에 따라 역세권 청년주택 건립이 가능한 역을 서울 전역으로 확대해 ‘하나의 역세권에 하나 이상의 청년주택(일역일청)’이 들어설 수 있다. 
 
역세권 청년주택은 서울시가 용도지역 상향, 용적률 완화, 절차 간소화, 건설자금 지원 등을 제공하면 민간사업자가 역세권에 주거면적의 100%를 임대주택(공공·민간)으로 지어 청년층에게 우선 공급하는 정책이다. 현재 사업인가가 완료된 역세권 청년주택은 30곳, 1만2890실(공공임대 2590실)이다. 사업인가가 진행 중인 곳은 30곳, 9512실(공공임대 2101실)이다. 사업인가 준비 중인 곳은 21곳, 9558실(공공임대 1735실)로 사업인가와 진행 중, 준비 중인 물량은 모두 합하면 81곳, 총 3만1960실(공공임대 6426실) 규모다. 
 
기존에는 역세권 청년주택 사업 대상 역이 환승역, 버스전용차로 인근, 폭 25m 도로 위치 등으로 조건을 두면서 서울 전체 307개역 중 267개역이었다. 조례 개정으로 이러한 기준을 삭제해 1호선 독산·방화·오류동·외대앞·월계역, 2호선 신답·신대방·양천구청·용답·잠실나루역, 4호선 상계역, 5호선 개화산·마천·방화·신정·여의나루·신금호역, 6호선 독바위·안암·월드컵경기장역, 7호선 뚝섬유원지·중곡역, 9호선 개화·공항시장·선유도역, 경의중앙선 양원·수색·신촌역, 우이신설선 가오리·북한산·삼양사거리·삼양·솔샘·화계역, 분당선 구룡역, 신림선 보라매공원역, 경춘선 신내역 등 40개역이 추가됐다.
 
이에 따라 사업대상지 면적이 현재 14.4㎢에서 16㎢로 약 1.6㎢ 넓어지고, 늘어난 면적의 10%에 역세권 청년주택을 건립한다고 가정하면 약 1만9천호 이상 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이번 조래 개정으로 역세권 청년주택 효력을 올해 7월13일 이전 사업승인 인허가에서 정부의 주거복지로드맵과 서울시의 공적임대주택 24만호 공급계획에 발맞춰 2022년 12월31일까지로 연장했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사업대상지 확대로 민간사업자의 역세권 청년주택 사업 참여가 대폭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청년주택 공급물량 확대로 청년세대의 주거안정에 많은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울시 주택건축국 관계자가 서울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역세권 2030청년주택’ 공급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