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량진에 1호 서울시장 지정 '역세권 청년주택' 들어선다
건축심의·허가 후 6월 착공해 2021년 입주 시작…지하3층~지상18층 규모
입력 : 2019-02-14 11:15:00 수정 : 2019-02-14 11:15:00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지하철 1·9호선 노량진역 인근에 오는 2021년 '역세권 청년주택'이 들어선다. 특히 노량진역 역세권 청년주택은 조례에 따라 시장이 사업 대상지를 지정한 첫 사례다. 
 
시는 '역세권 청년주택'이 지하 3층~지상 18층(연면적 21,196.02㎡)에 총 299세대(공공임대 39, 민간임대 260) 규모로 건립된다고 14일 밝혔다. 단독형 155세대 쉐어형 80세대 신혼부부형 64세대로 구성된다. 지상 1층엔 입주민은 물론 지역주민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커뮤니티 광장이 조성되고, 지상 1~2층엔 주민공동시설(근린 생활시설)도 들어선다. 
 
주차장 총 148면 가운데 10% 이상을 나눔카 주차장으로 만든다. 건물 전면도로와 이면도로를 연결하는 폭 3m의 보행통로를 조성하고 24시간 개방해 가로활성화도 유도한다. 주차장은 자주식 주차장 116대, 기계식 주차장 32대로 총 148대의 주차면수로 구성됐다. 이 중 10%인 15대의 주차면수엔 나눔카를 시행할 예정이다.
 
'역세권 청년주택'은 서울시가 용도지역 상향, 용적률 완화, 절차 간소화, 건설자금 지원 등을 제공하면 민간사업자가 대중교통중심 역세권에 주거면적 100%를 임대주택(공공민간)으로 지어 청년층에게 우선 공급하는 정책이다. 고시원 등 청년층이 밀집돼 청년주택공급이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지역은 용도지역 변경기준을 추가 완화해 관련 위원회의 자문을 통해 준주거지역으로 변경이 가능하도록 하고 있다.
 
서울시는 '노량진역 역세권 청년주택' 사업' 대해 이 같은 내용으로 도시관리계획(용도지역 및 지구단위계획) 변경 결정을 14일 고시했다. 변경 결정 고시를 통해 사업계획이 결정됐으며, 건축심의와 허가를 거쳐 올해 6월 착공해 2021년 1월 입주자 모집 공고 실시, 2021년 7월 준공해 입주를 시작한다는 목표다. '노량진역 역세권 청년주택’은 비촉진지구로 진행된 사업이다. 도시·건축공동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기존 제3종일반주거지역에서 준주거지역으로 용도지역을 상향해 기본 용적률 400%를 적용받는다. 
 
한편, 서울시는 지난해 2월 발표한 '공적임대주택 5개년 공급계획'을 통해 2018년부터 2022년까지 5년  간 역세권 청년주택 8만호를 공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올해 첫 번째로 사업계획이 결정된 태릉입구역 역세권 청년주택을 시작으로 대학생, 사회초년생, 신혼부부 등 청년세대를 위한 역세권 청년주택을 지속 발굴·공급한다는 계획이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건축기획관은 “올해 첫 동작구 역세권 청년주택이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지원하겠다”며 “서울시는 중앙정부와 긴밀히 협력해 법령·제도개선과 재정지원을 통해 역세권 청년주택을 비롯한 공공주택 공급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위치도. 사진/서울시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