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5·18단체 항의에 "망언, 당 입장 아냐" 사과
의원 제명 요구에 난색 표해…"망월동 참배 검토" 언급
입력 : 2019-02-13 16:46:51 수정 : 2019-02-13 16:46:51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13일 5·18 관련 단체를 만나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5·18 폄훼 발언에 대해 "당의 공식입장이 아니다"라며 사과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5·18민주화운동 진실규명과 역사왜곡 대책위원회 관계자들과 면담에서 "희생자와 유가족, 광주시민들에게 깊은 유감과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번 일이 우리 의원들과 당 지도부, 주요인사들에게 여러 가지 차원에서 성찰할 기회를 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자당 의원의 망언이 나온 토론회에 대해 "사실 당 지도부도 모르는 상태에서 토론회가 있었는데 개인적으로 저도 놀랐다"며 "그런 토론회가 열린다는 사실을 공지 받지 못한 것도 당의 과오다. 송구스럽다"고 거듭 사과의 뜻을 밝혔다.
 
5·18 단체들은 김 위원장에게 의원 3명 출당 조치와 의원 제명 적극 동참, 역사왜곡 처벌법 적극 참여, 5·18진상조사위에 적합한 자격을 갖춘 조사위원 추천 등을 요구했다. 이외에도 북한군 침투설에 대한 당의 공식 입장과 당 지도부의 대국민 사죄, 5·18 진상규명 조사위의 적합한 위원 추천 혹은 추천 포기 등을 언급했다.
 
김 위원장은 "(의원 제명은) 한국당이 쉽게 대답할 사안이 아니다"라며 "요구를 100% 원하는 방향으로 다 수용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본다"고 난색을 표했다. 역사왜곡 처벌법에 대해서도 "여러 당들과 논의해 결정해야 한다"며 말을 아꼈다. 5·18 진상조사 위원 추천과 관련해선 "후속조치가 빠르게 이뤄지도록 이야기를 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광주에 가서 비대위를 열고 지도부 전체가 망월동 묘역을 참배하는 것까지는 제가 검토를 지시하고 있는 사안"이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13일 오후 국회에서 5·18 관련 단체 및 시민단체 대표단을 향해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