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중앙은행 디지털화폐 발행 금융안정 저해 우려"
BOK경제연구, 시중은행 유동성 부족 발생할 수도
입력 : 2019-02-07 14:17:28 수정 : 2019-02-07 14:17:28
[뉴스토마토 조승희 기자] 중앙은행이 '디지털화폐(CBDC·Central Bank Digital Currency)'를 발행하면 금융안정을 저해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한국은행이 7일 발간한 BOK경제연구 '중앙은행 디지털화폐 발행이 금융안정에 미치는 영향(김영식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 권오익 금융통화연구실 부연구위원)'에 따르면, 중앙은행이 일반 개인 계좌 개설을 허용하는 방식으로 발행한 CBDC는 시중은행의 요구불예금을 대체하면서 금융안정을 저해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영등포구 비트심볼 사무실에서 관계자가 비트코인 주화 모형을 정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연구는 CBDC가 현금과 동일한 법정통화이고 시중은행의 요구불예금과 완전대체제 관계라는 가정 하에 모형을 설정해 도출한 결과다. 모형에서는 기관간 거래에서 주로 고려되는 가상통화(암호화폐)와 같은 블록체인형 방식을 제외하고 개인간 거래에서 이용되는 계좌형 방식만 고려했다. 
 
연구에 따르면 중앙은행이 CBDC를 발행하면 시중은행의 예금을 CBDC로 교환하려는 수요가 증가한다. 시중은행의 요구불예금이 유출돼 신용공급이 축소되면 대출금리가 상승하고 시중은행의 지급준비율이 감소한다. 그 결과 시중은행의 유동성이 부족해질 가능성이 높아진다. 
 
만약 최저지급준비율을 도입해 예금 인출이 수월해져도 예금수취 경쟁으로 인해 금리가 오르면 금융안정이 저해될 수 있다. 다만 중앙은행이 시중은행에 CBDC로 인해 인출된 요구불예금만큼 대출해 줄 경우 시중은행의 신용공급이 축소되지 않아 금융안정도 개선된다.
 
연구팀은 "중앙은행은 개인계좌 개설 허용 방식의 CBDC 발행에 신중해야 한다"며 "발행하더라도 CBDC가 시중은행의 요구불예금을 대체하면서 금융안정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보완책을 함께 강구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조승희 기자 beyond@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승희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