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 브렉시트 대응 전담창구 개통
대전 수출입기업지원센터장 주재 회의 개최…23일부터 운영
입력 : 2019-01-23 11:40:37 수정 : 2019-01-23 11:40:37
[뉴스토마토 조승희기자] 관세청은 5개 본부세관(인천·서울·부산·대구·광주) 수출입기업지원센터에 브렉시트 대응 전담창구를 설치하고 본격 운영을 시작했다. 영국 의회의 브렉시트 합의안 부결에 따라 수출입 기업의 혼란을 최소화하고 무역업계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서다.
 
관세청은 23일 대전에서 본부세관 수출입기업지원센터장 주재로 회의를 열고 전담창구 운영과 브렉시트에 따른 무역업계 지원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인천공항 화물터미널에서 수출 제품들이 대한항공 화물기에 실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관세청 FTA(자유무역협정) 집행기획관실에 따르면 향후 새로운 브렉시트 합의안이 통과되면 양국 간 수출입물품은 2020년까지 한-EU FTA를 적용받고 기업들은 한-영 FTA 발효에 대비할 수 있는 시간을 얻을 수 있다.
 
그러나 노딜 브렉시트(No deal Brexit) 등 불확실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이에 대비한 관련 동향을 신속히 전파하고, 한-영 FTA 논의 내용에 따라 수출입기업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통관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관세청 관계자는 "브렉시트와 관련해 문의 또는 애로가 있는 수출입기업은 가까운 세관의 전담창구를 통해 관련 정보를 통합적으로 제공받고 상담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조승희 기자 beyond@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승희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