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우리 소상공인 120 대출' 출시
창립 120주년 기념…대출 이자 일부 매월 환급
입력 : 2019-01-08 12:56:08 수정 : 2019-01-08 12:56:08
[뉴스토마토 문지훈 기자] 우리은행(000030)은 창립 120주년을 기념해 '우리 소상공인 120 대출'을 출시했다고 8일 밝혔다. 
 
우리 소상공인 120 대출은 마이너스통장대출(한도대출)로 우리은행 계좌를 가맹점 결제계좌로 이용하고 있는 소상공인이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상품이다.
 
해당 계좌로 결제대금을 수납한 소상공인은 대출금 일부(최대 200만원)에서 발생한 이자를 매월 환급 받을 수 있다. 환급은 이자 납부일 당일 바로 처리 되며 대출 최초 만기일까지 최장 1년만 가능하다.
 
신청 대상은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 및 지역신용보증재단 등으로부터 보증비율 85% 이상 한도대출용 보증서를 발급받은 소상공인으로, 우리은행 내부등급 기준에 따라 소호(SOHO) 6등급 이상인 개인사업자다.
 
대출은 개인별 한건만 취급 가능하며 대출금액은 신용보증서 승인한도 내에서 1000만원 이상 가능하다.
 
우리은행은 우리 소상공인 120 대출을 총 5000억원 한도에서 판매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우리은행 120년 역사를 함께해 준 소상공인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상품에 담았다"며 "소상공인의 성공을 지원하기 위해 일부 이자를 환급하는 금융권 최초 소상공인 전용 상품이다"라고 말했다.

사진/우리은행
 
문지훈 기자 jhm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문지훈

친절한 증권기사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