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사고 '골든타임'…안전망 표준화로 지킨다
국토부, 경찰·소방·지자체 정보시스템 연계 공통 UI·API 마련
입력 : 2018-11-29 11:00:00 수정 : 2018-11-29 11:08:22
[뉴스토마토 이해곤 기자] 긴급한 재난안전 사고에 대비하기 위해 지자체와 경찰, 소방 등의 안전서비스 정보시스템이 표준화 된다. 이를 통해 민간기업 참여도 가능해져 재난안전체계가 더욱 강화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도시 안전서비스에 필요한 표준과 공통 사용자환경(UI), 통신 언어(API)를 마련했다고 29일 밝혔다. 
 
재난안전 서비스 표준화 대상 과제. 자료/국토교통부
 
이번 표준화는 업계의 자율성을 보장하고 빠른 기술혁신 속도에 대응하기 위해 단체표준으로 마련했다. 또 표준화 과정에는 경찰, 소방·지자체와 민간 솔루션 기업 등이 폭넓게 참여했다는 것이 국토부의 설명이다.
 
이는 그동안 긴급한 상황 발생 시 골든타임 확보를 위해 지자체, 경찰, 소방 등 국가 재난안전체계의 연계 운용이 필요하다는 지적에 따른 조치다. 
 
특히 국토부는 지난 2015년부터 관계 기관 간 업무협약(MOU)을 통해 지자체와 112·119 등 공공안전 분야를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으로 연계하는 스마트 도시 안전망 구축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같은 공조를 통해 대전시의 경우 112·119 망 연계로 작년 1만5117건의 CCTV 영상 정보를 제공해 전년 대비 범죄율이 6.2% 감소했고, 검거율은 2.7% 증가했다. 119 출동시간도 평균 7분26초에서 5분58초로 단축되기도 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2022년까지 기업·혁신 도시, 주민 30만 명 이상의 전국 80개 지자체에서 도시 안전망 연계를 우선 추진할 계획으로 올해 말까지 22개 지자체의 구축 사업이 완료된다"고 설명했다.
 
또 이번 연계서비스 표준을 통해서는 민간 솔루션 기업의 참여가 활성화돼 경쟁을 통한 우수 소프트웨어(SW)가 개발되는 등 스마트시티 SW 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국토부는 기대하고 있다.
 
이정희 국토부 도시경제과장은 "스마트시티는 도시 공간에서 다양한 서비스 및 시스템 간의 연계를 통해 운영되므로 연계규격, 인터페이스 사양 등에 대한 표준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이번 표준화를 계기로 각종 정보시스템의 연계·운영을 촉진하고 침체된 국내 SW산업 활성화, 국민 안전서비스가 한층 업그레이드 되도록 안전기관 간 정보시스템 연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세종=이해곤 기자 pinvol197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해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