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영업익 673억…전년비 40%↓
매출 5260억…전년비 10%↓
입력 : 2018-11-08 16:13:12 수정 : 2018-11-08 16:13:12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넷마블은 올 3분기 매출 5260억원, 영업이익 673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각각 9.6%와 39.8% 감소했다. 
 
3분기 매출 가운데 해외 매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73%로 분기 기준 최고치를 달성했다. 올해 넷마블의 해외매출은 1분기 3433억원, 2분기 3533억원, 3분기 3824억원을 기록해 지속해서 증가 중이다. 회사는 미국, 일본 등 글로벌에 출시한 '리니지2 레볼루션', '마블 콘테스트 오브 챔피언스', '해리포터: 호그와트 미스터리' 등 기존 인기작의 꾸준한 성과와 '더 킹 오브 파이터즈 올스타' 등 신작이 좋은 반응을 얻었다고 설명했다. 
 
넷마블은 다음달 6일 회사 최고 기대작으로 꼽히는 모바일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을 국내에 출시한다. 오는 15일 부산에서 열리는 국제 게임 전시회 '지스타 2018'에 블소 레볼루션을 비롯해 '세븐나이츠2', 킹 오브 파이터즈, 'A3:스틸 얼라이브' 등 개발 중인 차기작도 선보인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넷마블은 글로벌 시장에 지속해서 도전해 시장 확대와 노하우를 축적했다"며 "다음달 출시할 블소 레볼루션을 시작으로 다양한 장르의 게임을 지속해서 출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넷마블은 올 3분기 매출 5260억원, 영업이익 673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사진/넷마블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