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갑질 근절…'공정거래 회복 국민운동본부' 출범
입력 : 2018-10-18 14:52:45 수정 : 2018-10-18 14:52:45
[뉴스토마토 최원석 기자] 공정거래 회복 국민운동본부(이하 공정본부)는 지난 17일 오후 창립총회 및 개소식을 서울 여의도 소재 켄싱턴 호텔에서 개최했다고 18일 밝혔다. 
 
공정본부는 이선근 민생연대 대표가 상임대표를, 강경선 방송대 법학과 교수, 양춘승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 상임이사, 유원일 전 의원, 권순종 소상공인연합회 부회장, 서근수 우리사주조합연합회 회장이 공동대표를 맡아 공정위 관련 입법 사항을 추진하는 등 우리 사회 공정거래 회복을 위해 힘을 모아간다는 방침이다. 
 
이날 행사에는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과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 위원장인 박홍근 의원,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 박창진 대한항공직원연대노조 지부장 및 외빈들과 대기업의 하도급, 골목상권 진출로 피해를 입은 각 기업별 피해자 모임 관계자 등이 참석, 공정본부의 출범에 기대를 밝혔다.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은 축사에서 "경제의 체질을 바꾸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지만, 공정경제로 우리 사회가 한발 더 나아가는 데 공정본부가 제 역할을 다해 주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 위원장인 국회 박홍근 의원은 "대기업 갑질과 골목상권 진출을 바로잡아야 할 공정거래위원회가 최근 공정위 퇴직자 재취업 문제 등으로 잡음이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공정본부가 공정위의 감시·견제 역할을 다해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은 "대기업 갑질의 가장 큰 피해자는 소상공인"이라며 "소상공인연합회는 대기업 갑질에 맞서 소상공인들의 권리를 지켜내기 위해 앞장서 왔으며, 이로 인해 ‘소상공인 생계형 적합업종 특별법’이 제정되고 공정위의 전속고발권 폐지가 논의되는 등의 성과가 있었다"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불공정 문제가 해소돼 공정경제가 바로 설 때 혁신성장도 힘을 받을 수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소득주도 성장 정책이 단계적으로 시행돼야 우리 경제가 꽃을 피울 수 있을 것"이라며 "상생 협력에 기반한 우리 사회 새로운 공정경제의 길을 모색할 때다. 이를 위해 공정본부와 함께 최선을 다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선근 공정본부 상임대표는 발족 선언문을 통해 "공정거래위가 공정거래의 파수꾼이 아니라 대기업의 심부름꾼 역할을 하는 동안 시장경제는 활력을 잃고 경제위기 신호가 깜박이고 있다"며 공정본부의 발족 배경을 밝히고, "각 대기업 피해자 모임, 소상공인연합회 등 연대 단체와 함께 공정위 감시·견제 역할을 다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공정거래 회복 국민운동본부
 
최원석 기자 soulch3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원석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