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코스닥, 글로벌 증시 훈풍에 강세
입력 : 2018-10-17 17:29:09 수정 : 2018-10-17 17:29:09
[뉴스토마토 신항섭 기자] 글로벌 증시의 상승세의 영향으로 코스피와 코스닥 모두 강세를 기록했다.
 
1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2.39포인트(1.04%) 오른 2167.51에 마감했다.
 
전날 미국의 뉴욕증시가 급등세를 펼치자 일본과 홍콩, 상해 등의 글로벌 증시가 상승한 것이 국내증시에도 영향을 끼쳤다. 이날 일본 닛케이225지수는 1% 이상 올랐고, 홍콩H지수와 상해종합지수도 강보합세를 보였다.
 
투자자별로는 외국인 37억원, 기관 30억원 순매수해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반면 장 초반 순매수세를 보였던 개인은 장 막바지에 팔자로 돌아섰고, 이날 31억원 순매도했다.
 
업종 대부분이 상승한 가운데 의료정밀(2.00%)이 가장 크게 올랐고, 비금속광물(1.89%), 통신업(1.81%), 전기가스업(1.70%), 화학(1.70%) 등도 상승했다. 반면 의약품(-0.57%)과 섬유의복(-0.46%)은 하락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중 현대모비스(012330)(3.66%), SK이노베이션(096770)(2.58%), SK텔레콤(017670)(2.24%), POSCO(005490)(2.07%), LG화학(051910)(2.04%) 등은 강세를 보였고,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3.74%)와 NAVER(035420)(-2.62%)는 약세를 보였다.
 
코스닥은 전 거래일보다 7.65포인트(1.05%) 오른 739.15에 장을 마쳤다. 개인이 1387억원 순매수해 지수 상승을 이끈 반면 외국인 1274억원, 기관 124억원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종목 가운데 스튜디오드래곤(253450)(8.65%)이 급등세를 보였고, SK머티리얼즈(036490)(3.74%), 컴투스(078340)(2.52%),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2.03%), 펄어비스(263750)(0.72%) 등도 올랐다. 반면 에이치엘비(028300)(-2.24%), 나노스(151910)(-1.37%), 포스코켐텍(003670)(-0.57%) 등은 하락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1.50원(0.13%) 내린 1126.50원에 장을 마쳤다.
 
신한금융투자 투자분석부는 "미국 생산지표와 기업 실적 호조에 따른 뉴욕증시 반등에 상승했다"면서 "특히 금융업에 대한 기관 및 외국인의 동반 매수세로 대부분의 업종이 강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신항섭 기자 kalth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항섭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