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일게이트, 노조 설립…넥슨 이어 두번째
입력 : 2018-09-05 17:41:41 수정 : 2018-09-05 17:41:41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게임업체 스마일게이트에 노동조합이 설립됐다. 넥슨에 이어 두번째다.
 
전국화학섬유식품산업노동조합 스마일게이트지회는 5일 '노조 설립 선언문'을 통해 스마일게이트노동조합 'SG길드'를 출범한다고 밝혔다. 스마일게이트노조는 스마일게이트엔터테인먼트, 스마일게이트메가포트, 스마일게이트알피지, 스마일게이트스토브 등 스마일게이트 그룹 소속 모든 법인을 가입대상으로 한다.
 
SG길드는 "무리한 일정과 포괄임금제는 공짜 야근을 만들었다"며 "회사가 일방적으로 개발 방향을 정함에도 불구하고 실패의 책임은 오롯이 개인이 져야했다"며 노조 설립 이유를 밝혔다. 이어 "인센티브만큼 연봉을 낮춰 입사하고 함께 이룬 성과를 극소수가 독식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게임업계 노동자들이 '노조할 권리'를 찾는 행진에 불을 지필 것"이라며 "게임을 사랑하는 게이머들과 게임업계 노동자를 위해 연대하겠다"고 덧붙였다.
 
전국화학섬유식품산업노동조합 스마일게이트지회는 5일 '노조 설립 선언문'을 통해 스마일게이트노동조합 'SG길드'를 출범한다고 밝혔다. 사진/SG길드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