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LNG 운반선 수주…올해 실적목표 44% 달성
그리스 마란가스사 옵션 계약물량 받아, 2020년 인도 예정
입력 : 2018-06-21 14:04:44 수정 : 2018-06-21 14:04:44
[뉴스토마토 황세준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LNG 운반선 1척을 추가 수주하면서 올해 연간 실적목표를 절반 가까이 채웠다.
 
대우조선해양은 21일 그리스 그리스 최대 해운사인 안젤리쿠시스그룹 산하 마란가스(Maran Gas Maritime)로부터 LNG운반선 1척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이번 수주는 지난해 12월 계약한 선박의 옵션물량으로, 옥포조선소에서 건조해 2020년 하반기까지 선주 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이로써 대우조선해양은 현재까지 LNG운반선 10척, 초대형원유운반선 15척, 특수선 1척 등 총 26척(약 32억달러) 규모 선박을 수주했다. 이는 연간 실적목표인 73억달러 대비 약 44%에 해당한다. 
 
한편, 이번에 수주한 LNG 운반선은 17만3400㎥급 대형선이다. 천연가스 추진 엔진(ME-GI)과 완전재액화시스템 FRS(Full Re-liquefaction System)을 탑재해 기존 LNG운반선 대비 연료 효율은 30%가량 높고 오염물질 배출량은 30%이상 낮은 게 특징이다.
 
LNG 운반선. 사진/대우조선해양
 
황세준 기자 hsj121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황세준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