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회담 취소 속 통일부 "대화 모멘텀 지속되도록 노력할 것"
입력 : 2018-05-25 10:58:55 수정 : 2018-05-25 10:58:55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2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 취소 결정을 내린 가운데 정부는 “대화 모멘텀이 지속되도록 외교적 노력을 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관련국 모두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 나가고자 하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본다”며 이같이 밝혔다. 백 대변인은 “판문점 선언을 이행해 나가고 한반도 평화정착을 해나가고자 하는 진심은 그대로 다 갖고 있다고 본다”며 할 수 있는 노력을 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남북 고위급회담 개최 문제에 대해서도 백 대변인은 “판문점 선언을 이행해 나가기 위한 노력과 협의는 계속해야 한다는 입장에서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이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