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5·18 광주민주화운동 영령 추모" 한 목소리
민주·바른·평화·정의 "진상규명" 촉구…한국당은 "화합과 상생" 강조
입력 : 2018-05-18 14:04:02 수정 : 2018-05-18 14:04:02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여야는 18일 5·18 광주민주화운동 38주년을 맞아 민주영령의 명복을 빌며 숭고한 희생을 기린다고 한 목소리로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이 땅의 정의와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분연히 떨쳐 일어났던 광주시민들과 민주영령들의 숭고한 희생을 경건한 마음으로 되새긴다”며 “광주민주화운동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상징이자 영원히 꺼지지 않는 민주주의의 횃불”이라고 평가했다.
 
김 대변인은 “80년 전두환 군부독재정권이 광주에서 자행했던 무자비한 참상이 수많은 양심세력들의 지속적 노력으로 그 진실이 최근 공식적 문건 등을 통해 분명해지고 있다”며 “5·18 광주민주화 운동의 의의와 역사를 바로 세우기 위해서라도 진실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통한 추상같은 단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정태옥 대변인은 “5월 민주화 운동의 뜨거운 정신은 푸른 역사의 강물에 띄우고, 대한민국의 화합과 상생의 발전이라는 더 푸른 5월 정신으로 승화하기를 기원한다”며 “고귀한 희생과 깊은 아픔은 우리 가슴속에 자유와 민주의 꽃으로 피어나 영원히 잊혀지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5·18 민주화운동 38주년을 기념하며 민주 영령의 명복을 빈다”며 “그 유가족들의 큰 아픔에 다시 한번 위로드린다”고 전했다.
 
바른미래당 신용현 수석대변인도 “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무고하게 희생된 5·18 민주영령의 희생과 넋을 기린다”며 “지난 2월 국회에서 5·18민주화운동진상규명 특별법이 통과됐다. 하루라도 빨리 제대로 된 조사가 이뤄지는 것이 국가권력으로부터 억울하게 희생된 영령과 아픔을 안고 살아온 유가족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일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평화당 최경환 대변인 역시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이 국회를 통과했고 9월이면 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출범하게 된다. 이번이 진상규명을 위한 마지막 기회”라며 “5·18 진상규명을 위한 정치권의 협력을 당부드린다”고 요구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철저한 진상규명을 통해 이제라도 광주 민주화 영령들과 유족들의 오랜 한이 풀릴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5·18민주화운동 38주기 기념식 리허설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진행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