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위성 "위성통신 전송 단말기, 이라크 총선거에 적용"
입력 : 2018-05-18 09:25:48 수정 : 2018-05-18 09:25:48
[뉴스토마토 심수진 기자] 위성통신 제조업체 AP위성(211270)은 위성통신망과 지상통신망 겸용 선거 개표결과 전송 단말기가 이라크 총선거에 적용됐다고 18일 밝혔다. 이를 통해 그 동안 문제점으로 제기됐던 투표 기간 단축 문제를 해결했다는 설명이다.
 
AP통신의 사물간 통신기기(M2M) 장비인 선거용 전용 단말기는 미루시스템즈를 통해 이라크 중앙선거위원회에 약 1만대 납품된 바 있다.
 
AP위성 관계자는 "유권자가 투표한 선거용지를 선거전문장비가 판독해 데이터로 저장하면 투표 마감과 동시에 위성 및 지상 통신망을 통해 이라크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선거관리시스템으로 전송한다"며 "위성 통신을 이용하기 때문에 투표 집계에 걸리는 시간을 대폭 줄일 수 있다는 것이 최대 강점"이라고 말했다.
 
이라크는 종전 이후에도 내전과 미진한 통신 인프라 때문에 지상통신망이 미치지 않는 지역이 많았다. 전국적인 선거를 시행하는 경우 투표와 집계 과정이 수주일 이상 걸려 투명성과 공정성이 문제시돼 왔다. 이번 총선에서는 투표 완료 후 수시간만에 개표 결과가 중앙선거관리위원회로 전송됐으며 전송률이 98.99%에 이르렀다.
 
AP위성은 위성통신 핵심기술을 바탕으로 지상망과 위성망을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지상·위성 겸용 M2M 제품군을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준비하고 있다. 올해 초에는 시범사업으로 차량탑재용 듀얼모드 정보수집 장치를 납품했다.
 
AP통신 관계자는 "위성통신망은 지상통신망이 미치지 않는 지역이나 지진 등의 자연재해가 발생한 경우에 효과적인 통신수단이나 위성의 용량 한계로 짧은 시간 내 집중통신에는 어려움이 있었다"며 "이번에 개발한 선거 개표결과 전송 단말기가 성공적으로 운영됨에 따라 향후 집중통신이 필요한 아프리카 등 많은 국가의 선거에서 사용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자동차, 선박 등 이동물체에 대한 모니터, Oil&Gas 감시제어기, 자연 재해 및 환경감시용 등 M2M 장비를 추가 개발해 시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심수진 기자 lmwssj072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심수진

반갑습니다 증권부 심수진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