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P2P대출협회 알력다툼 초심으로 돌아가야
입력 : 2018-05-18 06:00:00 수정 : 2018-05-18 06:00:00
금융부 김형석 기자
P2P대출 업계가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등 부동산대출을 취급하는 업체와 취급하지 않는 업체 간의 갈등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한국P2P대출협회(이하 협회)의 이사회 맴버인 렌딧이 지난달 말 협회 탈퇴를 선언한 데 이어, 기존 이사회 맴버들도 이사직을 내려놓겠다는 입장이다. 일부 이사회 멤버의 경우 협회를 없애고 한국핀테크산업협회로 갈아타야 한다는 주장까지 제기하고 있다.
 
부동산대출의 비중이 적거나 취급하지 않는 업체들은 부동산대출 전문 업체들이 P2P대출업의 공공성을 흐리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부동산PF나 후순위채담보 등 기존 금융기관이 취급을 꺼려하는 부동산대출건을 다량 취급해 손쉽게 덩치를 키우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대다수 P2P대출업체들이 부동산대출에 뛰어들자, 현재 P2P대출 중 부동산대출 비중은 타 대출부분을 크게 앞서고 있다.
 
협회가 집계한 지난달 말 65개 P2P대출업체의 누적대출액은 2조3929억원이다. 이중 부동산PF와 부동산담보 등 부동산 관련 대출액은 전체의 85%인 2조329억원에 달한다. 반면, 신용대출은 3598억원에 불과했다. 65개 회원사 중 부동산대출을 취급하지 않는 업체도 10곳이 채 안된다.
 
부동산대출을 취급하지 않는 P2P대출업체 한 관계자는 "상당수 P2P대출업체들이 빠르게 몸집을 키우기 위해 기존 금융기관이 취급을 거부한 부동산PF와 관련 후순위채권 대출을 적극적으로 추진했다"며 "앞서 2010년 부동산PF 부실로 발생한 저축은행 사태 등으로 금융당국이 부동산대출에 부정적인 시각을 갖고 있는 상황에서 P2P대출업계에게 규제를 풀어주겠는가"라고 지적했다.
 
반면, 부동산대출을 많이 취급하는 업체들의 경우 비 부동산대출 업체들이 협회 사안에 훼방을 놓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사사건건 불만을 제기하고 협회를 못마땅하게 생각한다는 것이다. 부동산 전문 P2P대출업체 한 대표는 "P2P대출업에 대한 법제화가 추진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들 업체(비 부동산대출 업체)들은 불만만 나타내고 있다"며 "탈퇴한 렌딧 역시 현직 협회장도 아닌 전 협회장의 학력위조를 탈퇴 이유로 제기했는데 이는 협회를 이끌어온 이사회 멤버로서의 자세가 아니다"고 비판했다.
 
두 주장 모두 일리가 있다. P2P대출업이 부동산대출에 치중할 경우 과거 저축은행 사태와 같은 부실에 업권 자체가 무너질 가능성이 있다. 또한, P2P대출업의 가장 큰 무기였던 '서민들의 금리절벽 해소'라는 공공성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그렇다고 협회를 등지고 개별 업체로만 움직이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다. 협회는 현재 국회, 금융당국과 함께 P2P대출에 대한 법제화를 힘겹게 진행하고 있다. P2P대출이 법제화될 경우 협회에서 탈퇴한 업체들은 무임승차한 꼴이 되기 때문이다.
 
P2P대출업체들은 2년 전 협회를 설립하며 아래와 같은 모토를 내걸었다. P2P대출업계의 건전한 발전과 협회 회원사들의 공동의 발전, 국민경제의 발전과 사업(p2p대출업) 공헌. P2P대출업체들이 초심을 되새겨야 하는 이유다.
 
김형석 기자 khs8404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형석

어려운 금융 상식 펀(FUN)하게 공유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