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잼시티, 콜럼비아 소재 모바일 게임사 인수
입력 : 2018-04-02 13:16:45 수정 : 2018-04-02 13:16:53
[뉴스토마토 정문경 기자] 넷마블의 북미 자회사이자 글로벌 모바일게임 개발사인 잼시티(Jam City)가 모바일게임 개발사 브레인즈(Brainz)를 인수하면서 개발역량과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했다고 2일 밝혔다. 
 
잼시티는 쿠키잼(Cookie Jam), 판다팝(Panda Pop) 등 캐쥬얼게임에 강점을 가지고 있는 메이저 캐쥬얼 게임사다. 현재 세계최초로 해리포터IP를 활용한 게임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번 브레인즈 인수로 잼시티는 캐쥬얼 게임뿐만 아니라 실시간 전략 게임 등 새로운 장르로 게임 포트폴리오를 확대하고 개발 역량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넷마블 자회사 잼시티가 콜롬비아 소재의 모바일게임 개발사 브레인즈를 인수했다. 사진/넷마블
 
브레인즈는 콜롬비아 보고타 소재의 모바일 게임 개발사로, 월드워 도(World War Doh)라는 게임으로 현지에서 호평을 받고 있다. 월드워 도는 빠른 속도로 진행되는 전략 게임으로 이용자들이 지휘관과 휘하 병력을 활용해 펼치는 실시간 전투게임이다. 이 게임은 애플이 시상하는 '베스트 오브 2017'에서 중남미 지역 기술·발전 분야에 선정됐고 지난해 '캐쥬얼커넥트(2017 Casual Connect USA)'에서 'Best In Show: Audience Choice'를 수상하는 등 다수의 수상이력을 보유하고 있다.
 
잼시티는 현재 콜럼비아 등 남미지역에만 출시돼 있는 월드워 도를 올해 하반기에 전세계에 출시할 계획이다.
 
정문경 기자 hm082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문경

  • 뉴스카페
  • email